본문 바로가기

Culture/책

[기억의 은신처] 유림 - 아날로그를 그리다

네이버 공유하기
728x90


돌아보면 시기마다
기억의 은신처를 만들었던 것 같다.
그것들은 공간이나 사물처럼 유형인 것도 있었고
음악이나 영화처럼 무형의 것도 있었다.

자주 가던 음악감상실이나
갈 때마다 요구르트를 챙겨주던
동네 사진관이 그러했으며
영화가 시작되면 시간가는 줄 몰랐던
동시상영관이 그랬다.

힘든 순간마다 그 속으로 나를 숨겼다.
하지만 유속처럼 흐르는 시간속에
내 작은 은신처들은 하나 둘 사라지기 시작했고
조금씩 잊혀져 갔다.

#에필로그

④ 유림 - 아날로그를 그리다.
행복우물


반응형
네이버 공유하기


* 쿠팡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