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891)
[진정한 스승] 정여울 - 나를 돌보지 않는 나에게 마음속에 각인된 말의 힘은 어마어마하다. 때로는 무시무시한 흉기가 되어 폐부를 찌르기도 하고, 때로는 보이지 않는 안락의자 처럼 언제 어디서나 마음을 편안하게 해준다. 자신의 열정과 재능을 어떻게 표현해야 하는지도 모르는 학생에게 '넌 여기에 재능 있고, 반드시 이걸 해낼 수 있다.' 고 말해주는 사람. 그가 진정한 스승 아닐까. 학생이 보여주는 부분적 가능성을 통해 눈에 보이지 않는 전성을 그려내는 투시력과 혜안, 그것이야말로 우리 시대에 필요한 아름다운 스승의 덕목이 아닐까. Ⓒ정여울 - 나를 돌보지 않는 나에게. 김영사
[마음을 보여주는 일은] 박근호 - 당신이라는 자랑 그런 날이 있잖아 사람들은 모두 행복해 보이는데 나만 어딘가 고장 난 것 같은 기분. 이유는 딱히 모르겠는데 공허함만 가득한 날. 누군가에게 위로받고 싶어서 연락처를 훑어보는데 막상 전화 걸만한 사람이 한 명도 없는 거지. 혹시 누군가를 만나더라도 오늘 내 기분이 왜 그런지 솔직하게 말하지 못할지도 몰라. 마음을 보여주는 일은 늘 어렵잖아. 우리, 우리만의 암호를 만들자 비가 왔으면 좋겠다. 바다 보러 가고 싶다. 그런 말들을 정해 놓는 거야. 세상에 혼자 덩그러니 던져진 기분이 들 때면 암호를 말하는 거지. © 박근호 - 당신이라는 자랑. 히읏
[나무의 가치] 윤소희 - 여백을 채우는 사랑 소나무의 가치를 평가할 때 수피를 보고 결정한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 있다. 거북 등처럼 갈라진 수피를 최고로 쳐주는데 이는 최소한 몇 백 년의 세월을 버터낸 나무만이 얻을 수 있다. 그것도 사람 손에 재배된 나무가 아니라 척박한 땅에서 수분 부족 등 극심한 자연 변호를 이겨낸 나무만이. 늦은 나무의 수피에 마음이 가는건 아마도 오랜 세월 나무가 겪은 저마다의 이야기와 고통의 흔적들이 아름답게 새겨져 있기 때문일 것이다. ⓒ윤소희 - 여백을 채우는 사랑. 행복우물
판교 세븐벤처밸리 구내식당 식단표 : 2021.05.24 ~ 2021.05.28 아래 링크를 통해 텔레그램 알람으로도 메뉴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http://blog.naver.com/marasong88/221980766487 [텔레그램봇] 판교 세븐벤처밸리 구내식당 메뉴/식단표 알림봇 텔레그램 검색 -> mara7vvbab_bot 앞에 mara7vv 만 쳐도 됩니다. 아래 그림처럼 봇이 검색되면 터치하셔... blog.naver.com #판교세븐벤처밸리식단 #판교세븐식단 #판교세븐벤처밸리구내식당 #판교세븐벤처구내식당 #세븐벤처밸리식단 #세븐벤처식단 #세븐벤처밸리식단표 #세븐벤처밸리구내식당 #판교세븐식단표 #vksry
판교 씨즈타워 구내식당 식단표 : 2021.05.24 ~ 2021.05.28 아래 링크를 보시면 텔레그램으로 정해진 시각에 메뉴 자동 알람을 받을 수 있습니다. blog.naver.com/marasong88/221987755889 [텔레그램봇] 판교 씨즈타워 구내식당 메뉴/식단표 알림봇 텔레그램 검색 -> maraczbab_bot 앞에 maracz 만 쳐도 됩니다. 아래 그림처럼 봇이 검색되면 터치하셔서... blog.naver.com #판교씨즈타워구내식당 #판교씨즈구내식당 #판교씨즈타워식단 #판교씨즈식단 #씨즈타워식단 #씨즈타워구내식당 #씨즈구내식당 #씨즈식단 #판교씨즈타워식단표 #씨즈타워식단표 #판교씨즈식단표
[꿈을 이루기 위해] 정여울 - 나를 돌보지 않는 나에게 꿈을 이루기 위해 필요한 것은 야망이나 적극성이 아니라, 완연한 때가 무르익기를 기다리는 몸짓이다. 당신이 늦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아직 꿈을 꿀 수 있다면, 그것은 결코 남들에게 뒤지는 것이 아니라 자신을 매번 새로이 발견할 용기를 잃지 않은 것이다. 서른이 넘도록, 심지어 여든이 넘어서도 아직 매 순간 새로운 꿈을 꿀 수 있는 사람, 그런 사람이야 말로 다른 삶을 살 수 있다는 가능성을 평생 열어놓을 줄 아는 지혜롭고 용감한 존재가 아닐까. ⓒ 정여울 - 나를 돌보지 않는 나에게. 김영사
[물방울처럼] 김선현 - 자기 치유 그림 선물 밤에 일어난 일. 밤 사이 많은 일들이 일어납니다. 그리고 밤은 우리에게 치유의 시간을 줍니다. 검은색의 화면에 맺힌 하나의 영롱한 물방울과 그림자는 우리들 마음의 상처를 씻어 줍니다. 수없이 번민하고 아파하고 힘들었던 시간들. 그 마음의 눈물이 어느날 치유의 눈물 방울로 맺힙니다. 김선현 - 자기 치유 그림 선물 . 미문사
[어느 순간] 박근호 - 당신이라는 자랑 살다 보면 '어느 순간' 이라는 말이 어울리는 때가 있다. 눈을 떠보니 어느 순간 사랑을 하고 있었고 눈을 떠보니 어느 순간 어른이 되어 있었고 정신을 차려보니 어느 순간 나에게서 무언가가 멀어지고 있는. 언제부터 내 삶이 이렇게 달라졌을까 생각했던 모든 것들이 조금씩 내 삶의 각도를 벌려놓지 않았나 싶다. 당장 그때는 눈에 보이게 달라지는 게 없었지만 그런 날들이 쌓이고 쌓여서 지금의 나를 만들지 않았을까. 이렇게 생각해보면 아무 소용없다고 생각했던 일이 쓸모없게 느껴지지 않는다. ② 박근호 - 당신이라는 자랑. 히읏


* 쿠팡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