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2

« 2020/2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달그락 빈 깡통] - 송세아, 가끔 궁금해져 넌 어떻게 우는지.

.
휴대폰이 없으니 좋은 점도 있었다.
없는 사람 입장에서 있는 사람들을 바라보니
다들 뭐가 그렇게 바쁜지 싶었다.
.
물론 나 역시 휴대폰이 있었다면
지금 이들보다 훨씬 더 자주
휴대폰을 바라보며 정신없이 지냈을텐데.
.
강제로 없어보니 달그락 달그락
마음속에 소란스럽게 돌아다니던
빈 깡통들이 사라진듯 마음이 평온해졌다.
.
ⓒ 송세아, 가끔 궁금해져 넌 어떻게 우는지.
출판사 : 꿈공장 플러스.
.
억지로라도 입장을 바꿔볼 필요도 있을거 같습니다.
마음속 빈 깡통이 사라지는 경험을 해봐야겠습니다.
2020년이 밝았습니다.
나쁜 일보다 좋은 일이 조금 더 많기를,
속상한 일보다 즐겁고 신나는 일이 조금 많기를,
평온하고 평안하고 무엇보다 건강하세요 ~
.

[달그락 빈 깡통] - 송세아, 가끔 궁금해져 넌 어떻게 우는지.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