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

(1456)
당연한 하루는 없다 루푸스 발병 초기에는 안정을 취해 더 큰 병이 되지 않게 하는 것이 중요했지만, 이제는 병과 함께 사는 방법을 찾아야 할 때였다. 나의 생은 병이 있든 없든 계속될 테니까, 아픈 나도 있지만 아프지 않은 때의 나도 존재하니까. 학업을 미루는 것처럼 인생을 유예하며 살 수는 없었다. 그렇기에 천천히라도, 할 수 있는 만큼이라도 조금씩 나아가며 살아가야 했다. 언제까지고 열여덟에 머물러 있을 수는 없었다. • 희우 - 당연한 하루는 없다 수오서재
[여행자의 특권] 황세원 - 그렇게 풍경이고 싶었다 한때는 관심조차 없었던 것을 사랑할 수 있게 되는 건 여행자의 특권이다. 캠핑에 대한 갑작스러운 호기심과 평소 고치고 싶던 착한 사람 병. 그리고 너무나 멋진 곳에서의 하룻밤 덕분에 나는 이제 어둠 속에서도 기꺼이 태양을 마중 나갈 수 있게 되었다. 뜨거운 벅참과 잔잔한 여운 사이에서 또 어떤 것을 새롭게 사랑하게 될지, 벌써 설렌다. ⓒ 황세원 - 그렇게 풍경이고 싶었다 행복우물
무엇이 되지 않더라도 나는 늘 다른 것에 정신이 팔려 오롯이 하고 싶은 것만 했다. 그건 음악 듣기와 책 읽기였다. 내게는 그것이 더 맞는 것 같았다. 물론 거기에 내 미래가 있을 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 음악을 듣거나 책을 읽으면 지겨운 시간들이 빨리 지나갔다. 그땐 지겨운 시간들이 나를 빈틈없이 둘러싸고 있었지만 책과 음악 덕분에 미쳐버리지 않고 견딜 수 있었다. 그 시간들이 쌓여 지금의 내가 되었다. • 김동영 - 무엇이 되지 않더라도 아르테
으뜸체력 지구력이란 오랜 시간 버티고 견디는 힘이다. 우리의 인생은 길기 때문에 지구력의 유무가 매우 중요하다. 한순간에 모든 것을 쏟고 소진하는 것이 아니라 대단하지 않더라도 계속해서 에너지를 갖고 나아갈 수 있는 능력. 그것이야말로 사는 동안 예상치 않게 무너지곤 하는 몸과 마음을 일으켜 세우는 힘이다. • 심으뜸 - 으뜸체력 다산북스
판교 씨즈타워 구내식당 식단표 : 2022.06.20 ~ 2022.06.24 #판교씨즈타워구내식당 #판교씨즈구내식당 #판교씨즈타워식단 #판교씨즈식단 #씨즈타워식단 #씨즈타워구내식당 #씨즈구내식당 #씨즈식단 #판교씨즈타워식단표 #씨즈타워식단표 #판교씨즈식단표
판교 세븐벤처밸리 구내식당 식단표 : 2022.06.20 ~ 2022.06.24 #판교세븐벤처밸리식단 #판교세븐식단 #판교세븐벤처밸리구내식당 ​ #판교세븐벤처구내식당 #세븐벤처밸리식단 #세븐벤처식단 #세븐벤처밸리식단표 #세븐벤처밸리구내식당 #판교세븐식단표 ​ #vksry #vksrytpqms #rnsotlrekd
산만한 그녀의 색깔있는 독서 "그건 한번 우려낸 국화차에 다시 뜨거운 물을 붓는 짓이나 마찬가지니까. 아무리 기다려봐야 처음의 차맛은 우러나지 않는다. 뜨거운 물은 새로 꺼낸 차에다만. 그게 인생의 모든 차를 맛있게 음미하는 방법이다." 김연수 찻물을 두 번째 우려내려다 말고 쏟아부었다. 인생의 모든 차를 맛있게 음미하고 인생의 모든 사랑이 첫사랑이 되도록. ⓒ 윤소희 - 산만한 그녀의 색깔있는 독서 행복우물
지쳤거나 좋아하는 게 없거나 여행을 가면 우리는 일단 새로운 곳에 집중하게 되어 떠나기 전 가지고 있던 복잡한 생각을 잊을 수 있고 돌아와서 다시 생각한 복잡했던 그 생각은 처음보다 훨씬 작아져 있다. 여행은 '장소에 간다'의 개념이 아니다. 내 삶이란 책 속에서 멋진 페이지가 장식되는 순간이다. 가지 않았다면 알 수 없는 많은 것을 생각하고 느끼고 돌아보게 해준다. © 글배우 - 지쳤거나 좋아하는 게 없거나 강한별


* 쿠팡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