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감사한일

(4)
[앎을 주는 공간] 장재희 - 나를 돌보는 법을 잊어버린 나에게 상담실과 진료실은 매일 나에게 앎을 주는 공간이 되었다. 상담실에 매일 다른 환자와 보호자가 내 앞에 앉아 있으면 '오늘은 나에게 어떤 가르침을 주기 위해 온 걸까?' 라고 생각했다. 환자를 만나면서 그 전에는 결코 알 수 없었던 평범한 일상을 보낼 수 있다는 건 정말 감사한 일이라는 걸 알게 되었다. 일할 수 있을 정도로 건강하고, 토하지 않고 음식을 먹을 수 있고, 통증 없이 잠을 잘 수 있는 건 감사한 삶이라는 걸 환자들이 나에게 매일 알려주었다. ⓒ 장재희, 나를 돌보는 법을 잊어버린 나에게. 나무와열매. 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254565733 나를 돌보는 법을 잊어버린 나에게 나를 보는 연습으로 번아웃을 극복한 간호사 이야기. 단 한 사람이..
[있는 그대로 받아주는 사람]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 허파에 바람 든 사람처럼 자랑을 늘어놓고 나면 하루를 시작할 마음의 균형을 찾게 된다. 이 배설을 한 후에야 그나마 멀쩡한 사람으로 하루를 지낼 수 있을 것 같은 기분이 든다. . 허영과 광기를 맘껏 드러내도 되는 상대가 부모인 것은 얼마나 감사한 일인지. 이런 나를 받아주는 사람이 세상에 둘이나 있다는게 얼마나 다행인지. . ⓒ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 있는 그대로를 인정해주는 부모님에게 감사를. 내 모습을 맘껏 드러내도 되는 상대가 있음에 감사를. 오늘도 감사한 하루입니다. . 2020.03.08 https://youtu.be/GuLOM2kvsbE [있는 그대로 받아주는 사람]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행복한 나날] 백영옥, 빨강머리 앤이 하는 말 . 행복한 나날이란 멋지고 놀라운 일들이 일어나는 날들이 아니라 진주알이 하나 하나 한 줄로 꿰어지듯이 소박하고 자잘한 기쁨들이 조용히 이어지는 날들인 것 같아요. . ⓒ 루시모드 몽고메리, 백영옥. 빨간머리 앤, 빨강머리 앤이 하는 말. . 진주알처럼 소박하고 자잘한 기쁨들로 가득한 하루 되셨나요? 힘들고 지쳤다 하더라도 가만 생각해보면 감사하고 즐거운 일은 항상 있습니다. .
카카오 프로젝트 100 - 최고의 순간 공유하기. https://project100.kakao.com/project/1557/introduce 카카오프로젝트100 당신의 습관이 되다, 카카오프로젝트100 project100.kakao.com 카카오 프로잭트 100 추천. 감시한 하루중에서 최고의 순간 사진으로 공유하기.


* 쿠팡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