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7

« 2020/7 »

  •  
  •  
  •  
  • 1
  • 2
  • 3
  • 4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무슨 일이 있어도 무너지지 않는다] 김형경, 사랑을 선택하는 특별한 기준 1

.
내가 끝내 완성하지 못한
문장의 전문은 이것이었다.
.
"내가 타인의 호의나 친절을
별 저항감 없이 받아들이게 된 것은,
이젠 무슨 일이 있어도 무너지지 않겠구나
하는 확신이 내 속에서 생긴 이후부터였다."
.
ⓒ 김형경, 사랑을 선택하는 특별한 기준 1.
.
나에 대한 스스로의 확신이 있다면
지금 당장 구체적인 일이 잘 안풀린다 하더라도
결코 무너지지 않습니다.
그래야 타인에게 호의를 베풀고 친절할 수 있으며,
반대로 타인의 호의와 친절을 받아들일 수 있습니다.
그렇게 되기를, 우리 모두.
.

 

[무슨 일이 있어도 무너지지 않는다] 김형경, 사랑을 선택하는 특별한 기준 1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돌맹이나 들꽃에 관한] 김형경, 사랑을 선택하는 특별한 기준

.
이를테면 이 이야기는 돌맹이나 
들꽃에 관한 이야기가 될 것이다.
사소하지만 살인적인 고통이 될 수 있는,
보잘 것 없지만 천상의 위안이 될 수 있는,
삶에서 만나는 그 모든 돌맹이와 들꽃.
.
아무리 서로 사랑한다고 해도,
아무리 전 존재를 증여한다고 해도
인간이 서로 나누어 가질 수 있는 것이란
결국 돌맹이나 들꽃에 불과한 게 아닐까.
.
ⓒ 김형경, 사랑을 선택하는 특별한 기준.
.
사소하면서 보잘 것 없는,
그런데 나누어 가질 수 있고 위안이 될 수 있는 것.
그런걸 서로 주고 받으며 행복과 편안함을 느낄 수 있는

따뜻한 세상이 되기를.
.

 

[돌맹이나 들꽃에 관한] 김형경, 사랑을 선택하는 특별한 기준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생이란] 김형경, 사랑을 선택하는 특별한 기준1

 

.
처음에 나는 밤송이 하나를 받아들고
그것이 인생이라 여기며 쩔쩔매고 있었던 것 같다.
손바닥뿐 아니라 온몸을 찔러대는 그것을
버릴 수도, 감싸쥘 수도 없었다. 겨우겨우
밤송이를 까고 그 안의 것을 꺼내 들었을 때는
그것이 인생인가 싶었다. 그럼 그렇지,
어떻게 산다는 게 밤송이 같을 수가 있는가.
그때는 진갈색으로 빛나는 밤톨들을 
바라보기만 해도 좋았다.
.
그러나 삶이란 그냥 바라보는 것이 아니기에
진갈색 껍질을 벗겨보았을 것이다.
그 안에는 연갈색 융단 같은 보늬가 있었고
그때는 또 그것이 인생인가 싶었다.
밤알을 손바닥에서 굴리며
부드러운 감촉을 즐기기도 했을 것이다.
.
ⓒ 김형경, 사랑을 선택하는 특별한 기준 1.
.
다양한 사람을 만나고,
다양한 경험을 하며,
생각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 게 인생이겠지만,
모든건 전부 내가 스스로 간절히 바라고 행동한 결과겠지요.
시원한 봄 주말, 편하게 보내시기를.
.

 

[인생이란] 김형경, 사랑을 선택하는 특별한 기준1

 

2020.04.04

youtu.be/-kekJ3j9R6o

[인생이란] 김형경, 사랑을 선택하는 특별한 기준1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