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

« 2020/12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글쓰기는 가끔
잔인할만큼 너무도 혼자의 일인 것 같다.
어떤 수를 써도 결국
혼자 쓸 수 밖에 없다.
그러나 적어도 그 시작을
서로에게 기댈 수는 있단 걸 알겠다.

우리는 모두
게으르거나 쓸쓸하거나 나약하기도 하여서
뭔가를 혼자서 시작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글쓰기는 혼자의 일]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혼자의 일이 아닌게 없습니다만,
서로 기대고 서로에게 도움을 주면서
뭔가를 시작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그런 일들이 많이 일어났으면 좋겠습니다.

 

 

[글쓰기는 혼자의 일]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겁내는 걸 두려워하지 않아야]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
동양의 작은 여자가 혼자 한적한 유럽을
돌아다니는 건 실로 몹시 위험했다.
"그러니까 슬아야 우리, 환상이라는 걸 잘 다뤄보자."
.
유럽을 혼자 여행하는 동안 이토록 불편하다는 게.
공포가 차곡차곡 쌓여서 난데없이
호흡 곤란을 겪는다는 게 조금 부끄러웠고
동시에 답답했다.
"세상이 그러면 안 되는 거잖아."
"도달해야 할 세상을 믿는 것과
그게 이미 온 것처럼 수행하는 건 달라 보여.
이상적인 세상이 얼마나 멀리 있는지
잘 알아야 할 일이 생기는 것 같아."
.
하마는 멀리서 당부했다.
"겁내는 걸 두려워하지 않았으면 좋겠어."
.
ⓒ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
어른이 되면 자연스럽게 겁나하는 것도 없고
두려워 하는 것도 없을줄 알았습니다.
전혀 그렇지 않더군요.
계속 겁내한다 하더라도
두려워하지는 않아야겠습니다.
푸르른 어린이날, 난 어른인지 아직 어린이인지.
.

 

[겁내는 걸 두려워하지 않아야]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나를 포함하지 않는]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
나를 포함하지 않는 풍경,
나를 포함하지 않는 삶,
나를 포함하지 않는 국가와 지역,
나를 포함하지 않는 계층과 풍요,
나를 포함하지 않는 자유와 존중.
.
그것에 대한 분노와 슬픔.
혹은 그것조차 되지 못해서 쌓이는 우울.
나는 그 우울을 개인 탓으로 돌리지 않으며
우울해하고만 있기엔 아직 여행 초반이다.
.
ⓒ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
우리는 모두 
어떤 의미에서는
매일매일 여행 초반입니다.
그러니 어설플 수 밖에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용기를 내야겠습니다.
그래야 조금은 익숙해지고 조금은 성장할 테니까요.
.

 

[나를 포함하지 않는]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마음을 고요하게]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
과묵하지만 필요할 때마다
몹시 친절한 이들이었다.
아주 짧은 대화를 했다는 것만으로도
호흡 곤란이 진정되었다.
여행에서 나를 해칠지도 모르는
타인을 만날까 봐 걱정이었으나
나를 해치는 건 우선 내 정신이기도 했다.
.
해외에 갈때마다 내 심약함 때문에
사는게 버겁게 느껴졌다.
꼬냑 두 잔의 힘을 빌려 잠드는데 성공했다.
.
ⓒ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
무엇보다 마음가짐이 먼저일까요?
마음을 고요하게 만들어야 
스스로가 온전해질 수 있겠다 싶습니다.
그래도 힘들면 가끔 무엇에게
혹은 누군가에게 의지도 하면서
그렇게 서로 잘 지내야겠지요.
.

[마음을 고요하게]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마음을 다해 듣는대도]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
우리는 가족이어도 서로의 마음에
어떤 지옥이 있는지 알지 못하고 지나갈 때가 많았다.
잘 지내는지, 아프거나 슬프지는 않은지 
궁금해 하면서도 다 물어보거나 다 말해보지 못했다.
오랜만에 만나 긴 이야기를 하면 
새삼 놀랄 뿐이었다.
.
그랬구나, 세상에, 그런 일이 너에게 있었구나,
하고 몇 발짝 늦게 알아주는 것 말고는
달리 할 일이 없었다.
마음을 다해 듣는대도 대부분의 문제들은
철저히 각자의 몫으로 남기 때문이다.
.
ⓒ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
어떤 일이 있어도 내 편이 될거라는 가족, 
그런 가족이라고 모든걸 다 이해하긴 어렵습니다.
하물며 친구나 직장 동료를 이해한다는건 또 어떤가요.
아마 타인을 이해한다는 건 불가능할지도 모릅니다.
자신의 내면에 집중하면서 스스로 풀어가기도 하면서
서로에게 도움을 주고 받는 관계가 많아지기를.
.

 

[마음을 다해 듣는대도]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