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6

« 2019/6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  
  •  

책을 지키려는 고양이 나쓰카와 소스케 지음, 이선희 옮김 / arte(아르테) / 2018년 1월

고양이와 책을 소재로 

 

"왜 책을 읽어야 하나. 책을 어떻게 대해야 하나" 

 

를 고민하게 만들어준 책입니다.

 

환상적인 장면이 머리속에 떠오르듯 생생한 묘사도 좋고요.

 

한 편의 애니메이션을 보는듯 합니다.

 

쉽게 읽히는 간결한 문체도 좋고 속도감있게 읽히는 장점이 있지만,

그와 동시에 약간 가볍게 느껴지는 면도 있습니다.

 

그래도 어떻게 책을 바라봐야 할지,

우리에게 책은 어떤 존재인지 고민하게 해준 좋은 책입니다.

 

여러 문장을 필사로 옮기게 해준 책입니다 !!

책을 보기만 하는 학자는 결국 생각할 능력을 잃어버린다. 
책을 보지 않을 때는 생각을 하지 않으니까.

- P53

책을 많이 읽는 건 좋은 일이야. 하지만 착각해서는 안되는 게 있어.
책에는 커다란 힘이 있어. 하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책의 힘이지 네 힘이 아니야.

- P64

무턱대고 책을 많이 읽는다고 눈에 보이는 세계가 넓어지는 건 아니란다. 아무리 지식을 많이 채워도 네가 네 머리로 생각하고 네 발로 걷지 않으면 모든건 공허한 가짜에 불과해.
책이 네 대신 인생을 걸어가 주지는 않는단다. 네 발로 걷는 걸 잊어버리면 네 머릿속에 쌓인 지식은 낡은 지식으로 가득 찬 백과사전이나 마찬가지야. 누군가가 펼쳐주지 않으면 아무런 쓸모가 없는 골동품에 불과하게 되지.

- P65

책을 읽는건 참 좋은 일이야.
하지만 다 읽고 나면 자기 발로 걸음을 내디뎌야 하지.

- P66

책은 존재하는 것만으론 단순한 종잇조각에 불과해. 위대한 힘을 감추고 있는 걸작도, 장대한 이야기를 만들어내는 대작도 펼치지 않으면 하찮은 종잇조각일 뿐이지. 하지만 자신의 생각을 담아 소중하게 간직한 책에는 마음이 깃들게 되는 법이야.

- P227

책은 지식이나 지혜, 가치관이나 세계관처럼 많은걸 안겨줘요. 
몰랐던 것을 아는건 즐겁고, 새로운 견해를 만나는 건 굉장히 가슴 두근거리는 일이에요. 하지만 책에는 그런 것보다 더 중요한 힘이 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어쩌면 책은 "사람을 생각하는 마음" 을 가르쳐 주는게 아닐까요?

- P260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강연 : 은희경님] 2018.09.02 경남 김해 - 소설 읽는 즐거움


http://www.xn--2018-jy4pr1yba98mzw1b67lypsby1b.kr/00023/00025.web?sno=179&amode=view&cpage=4&pageunit=6&smonth=09&syear=2018&gubun=%EA%B0%9C%EB%A7%89%EC%8B%9D%EA%B0%95%EC%97%B0%EA%B3%B5%EC%97%B0


대한민국 독서대전이 경남 김해에서 열립니다.

거기 개막식 강연으로 은희경님이 오시네요 ~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강연 : 채사장님] 2018.09.02 경남 김해 - 인문학적 사유 그리고 성장


http://www.xn--2018-jy4pr1yba98mzw1b67lypsby1b.kr/00023/00025.web?sno=178&amode=view&cpage=3&pageunit=6&smonth=09&syear=2018&gubun=%EA%B0%9C%EB%A7%89%EC%8B%9D%EA%B0%95%EC%97%B0%EA%B3%B5%EC%97%B0


대한민국 독서대전이 경남 김해에서 열립니다.

그 전시에서 개막식 강연으로 채사장님께서 나오시네요 ~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2017.02.24 01:52

표백 - 장강명, 한겨레출판 Culture/책2017.02.24 01:52

(아, 사진이 안올라가네;;)


표백 - 장강명, 한겨레출판

예전에는 문학동네를 좋아했었는데, 이제 다시 한겨레출판이 좋아지고 있다.

한겨레 문학상은 무조건 고고.


나는 이 세상이 아주 흰색이라고 생각해.

너무 완벽해서 내가 더 보탤 것이 없는 흰색.


내 맘대로 첫 문장을 바꿔본다. 작가가 이걸 본다면 아마 엄청 싫어하겠지만, 의미가 동일하다면 한 글자라도 줄이는게 좋다고 본다. 물론 작가가 하고자 하는 말이 내가 고친 말하고 똑같은 의미인지는 모른겠다...


저 글을 보니 "세상엔 완벽한 문장따윈 존재하지 않아. 완벽한 절망이 존재하지 않는 것처럼" 이 문장이 떠올랐다.

나와 동갑인 장강명이라는 분이 왠지 하루키와 닮았을 거라는 생각도 들면서.

하루키 문장은 굉장히 단단하게 자리잡고 있어서, 아무리 떠올리지 않으려 해도 생각난다.

그렇게 생각하지 않으려고 하면, 그때부터 더 떨쳐낼 수가 없다.


표백이라는 책 이야기를 하고 싶었는데, 하루키 책이 생각나네..

----------

많은것들이 잘 짜여져있는 사회에서 권력이 없는 개인은 더이상 할게 없다.

권력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은 어떻게든 그 권력을 유지할 수 있어서, 권력이 없는 사람은 뭘 해도 권력을 가질 수가 없다.

이런 사회에서 개인이 목소리를 낼 수 있는건, 온전히 내것인 내 몸을 버리는것 뿐이다.

무언가 큰 목표에 도달했을때 그 목숨을 버리는 자살선언이야말로 이 세상에 나를 표현하는 단 하나의 방법이다.

...

처음에는 그냥 술술 읽히다가 중반부터 몰입이 많이 되는 소설이다.

지금 혼란스럽고 시끄러운 이 시국과 겹쳐서 많은걸 생각나게 하는,

오랜만에 기분좋은 소설을 만났다.

강추.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딜리셔스 샌드위치
유병률 지음, 웅진윙스 출판

평점 3/5

모든 사람들은 부모 세대와 아이 세대에 끼어있는 샌드위치 신세인데, 이왕이면 맛있는 샌드위치가 되어야하지 않겠나.

이를 넘어서려면 개인에게도, 조직에도 예술과 문화가 필요하다.

그리고 무슨 일을 하든지 글 잘쓰는 공부를 해야 한다.

어찌보면 뻔한 이야기를 지루하지 않게 써냈다.


강호동을 순발력있는 까불이로만 알았는데, 이 책에 나온 청첩장 문구를 보고 참 멋지네 싶었다. (역시 글을 잘 써야;;)

10대 때 샅바, 20대 때 마이크, 30대 이제 한 여자의 손을 잡고 사랑으로 맹세를 하려 합니다.
사랑의 기적이 일어났습니다. 강호동 장가갑니다.


TAG
Posted by 멋지다마라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