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6

« 2020/6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쉬는 시간] 귀찮, 이번 생은 망하지 않았음.

.
그래서 앞으론 일이 없으면
쉬는 시간으로 생각하기로 했다.
애써 불안해야 할 이유들을 찾아내
'지금 이럴 때가 아냐' 라며 다그치지 말아야지.
.
'어리광 부려도 돼.'
'이만하면 됐어.' 라고 말해줘야지.
.
시간이 흐른 뒤 되돌아봤을 때에도
내 젊음이 참 부러울 만큼
철 없이 보내야지.
그렇게 생각하기로 했다.
.
ⓒ 귀찮, 이번 생은 망하지 않았음.
.
무언가를 하고 있지 않으면 불안했습니다.
시간이 아까워 뭐라도 해야했죠.
여유도 없고 주위를 둘러볼 수도 없었습니다.
그런데 수십년이 흘렀어도 그러고 있네요.
귀찮님 말대로 저도 좀 철없이 쉬고,
뒹굴거리고 티비도 보고... 그럴까봐요.
(이미 그러고 있...)
.

[쉬는 시간] 귀찮, 이번 생은 망하지 않았음. - 2020.03.04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작은 일에도 감사함] 귀찮, 이번 생은 망하지 않았음

.
돌이켜보면 스스로가 만든 새장이었다.
안정을 위해 새장을 지었고
자유를 위해 새장을 부쉈다가
내 손으로 다시 지었다.
.
돌이켜보니 자유와 안정은
어느 곳에나 있었지만,
새장 안에선 밖만,
밖에선 새장만 쳐다보고 있었다.
.
부수고 지어본 뒤에야
새장 안에서도 자유를 볼 수 있게 됐다.
.
ⓒ 귀찮, 이번 생은 망하지 않았음.
.
나에게 없는 것들이 크게 보일 때고 있고,
내가 가진게 작게만 보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별 일 없는 일상이 소중하며,
사소하면서도 감사한 일은 정말 많습니다.
.

[작은 일에도 감사함] 귀찮, 이번 생은 망하지 않았음 - 2020.03.02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장점을 잘 찾아보아요] 귀찮, 이번 생은 망하지 않았음

.
저글링 재주 하나로
주인에게 칭찬 받으며 살다가
정신 차려보니 자신에게
또 다른 재주가 있다는 걸 알게 됐는데
막상 저글링을 버릴 
용기가 나지 않는 늙은 곰이 되어 있다면?
할 수 있는게 저글링밖에 없는
곰이 되어 있다면?
.
나는 내가
그런 곰이 될까 봐 무섭다.
.
ⓒ 귀찮, 이번 생은 망하지 않았음.
.
할 수 있는 건 제대로,
거기에 추가로 무언가 잘하는건 없는지
자기의 장점을 잘 찾아봐야겠습니다.
하지만 현실은
저글링 하나라도 잘 할 수 있었음...
.

[장점을 잘 찾아보아요] 귀찮, 이번 생은 망하지 않았음

https://youtu.be/T7FTMMN0JAQ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치열하고 간절하게] 귀찮, 이번 생은 망하지 않았음

.
어떻게 살아야 할지 이렇게 
치열하게 고민해본 적이,
누군가에게 이렇게 간절하게
조언을 구했던 적이 있었던가.
.
회사라는 울타리 안에선 이런 절박한
고민을 해보지 못했을 것이다.
퇴사하겠다는 말을 뱉고 나서야
비로소 가장 박진감 넘치는 하루하루를 살고 있다.
여전히 불안하고 이따금 조급하지만
이젠 이 불안함이 감사하다.
이 불안함이 나를 계속
깨어 있게 하리라 믿는다.
.
ⓒ 귀찮, 이번 생은 망하지 않았음.
.
빚이 힘을 주는 걸까요?
결국 절박함이 달리게 해준 걸까요?
뭐든 어떻습니까.
힘 내서 달릴 수 있고,
절박하고 치열하게 살아갈 수 있으면
감사하고 또 감사한 일이지요.
직장인이든 퇴사자든 구직자든 모든 분들
불안하고 조급해도 차근차근 꾸준히 가봐야겠습니다.
.

[치열하고 간절하게] 귀찮, 이번 생은 망하지 않았음

https://youtu.be/23CVFxKPnGs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다독다독] 귀찮, 이번 생은 망하지 않았음

.
천둥 번개가 치는 날이면
집안의 어린이들은 일제히 울음을 터뜨렸다.
장마철의 어느 밤이었다.
거센 비가 쉴 새 없이 내리고 있었다.
번쩍하고 창밖이 잠깐 하얘졌을때
나와 세 명의 남자애들은
모두 침을 꿀꺽 삼켰다.
빛보다 느린 소리가 도착하기까지의
짧은 사이동안 두려워하며 있었다.
.
ⓒ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
저는 번개 구경하는걸 아주 좋아하고,
천둥소리를 매우 무서워합니다.
자연의 신비와 웅장함, 두려움을
한번에 느낄 수 있습니다.
그걸 느낄 수 있음에 감사하게 됩니다.
오늘은 밝은 달과 별을 보며 자연을 느껴봅니다.
..
예전에 회사를 그만두고 싶은 이유는
크고 작은 차별, 모욕, 비난 때문이거나
정말 열심히 했는데 회사가 그것을
인정해주지 않는 것 같아서였다.
근데 요즘 내가 회사를 그만두고 싶은 이유는
뭐라도 될 수 있는 기회를
놓칠 것 같아서, 라고 할까?
.
언젠가부터 일은 내가 열심히 하는데
나의 가치가 아니라
회사의 가치가 
올라가는 느낌이 들었기 때문이다.
.
ⓒ 귀찮, 이번 생은 망하지 않았음.
.
나도 성장하고 회사도 성장하고
나도 회사도 돈 많이 벌고 
나도 점점 변신하고 있고
회사도 점점 좋아지고 있고...
그런 회사 있겠지요?
.

[다독다독] 귀찮, 이번 생은 망하지 않았음

https://youtu.be/XeItnpc5AUE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