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ulture/책

[나를 찾는 길] 정여울 - 나를 돌보지 않는 나에게

네이버 공유하기
728x90


이 일을 해내면,
이 장애물만 뛰어넘으면,
모든 것이 괜찮아질 것만 같은 순간이 있다.

진정한 나 자신을 찾는 길 위에서
뛰어 넘어야 할 최고 난이도의 관문,
그것은 바로 내 슬픔의 뿌리를 직시하는 것이다.

때로는 타인에게 내 아픔의 뿌리를 털어 놓고,
치유의 가능성을 함께
탐색하는 작업이 필요한 순간도 있다.

© 정여울 - 나를 돌보지 않는 나에게
김영사

반응형
네이버 공유하기


* 쿠팡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