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

(1456)
당연한 하루는 없다 살고 싶었다. 그러나 아픈 나에만 갇혀서 살고 싶지는 않았다. 사람들 속에서, 아픔이 가린 나라는 사람을 발견하며 살고 싶었다. 아픈 몸과 나의 가능성이 양립할 수 있는 삶의 모양을 찾아 나섰다. 반절의 신장으로 살아가는 방법은 의사도, 교수도, 부모도, 친구들도 알려줄 수 없었다.. 내 몸을 면밀히 파악할 수 있는 건 오직 나뿐이었고, 내가 원하는 것을 알아차릴 수 있는 것도 나 하나뿐이었다. ⓒ 희우 - 당연한 하루는 없다 HBD 수오서재
[어떤 시련이 와도] 심으뜸 - 으뜸체력 슬럼프는 누구에게나 찾아온다. 하지만 언젠가는 지나간다. 그렇게 힘든 시간이 지나면 누구든 한 단계 성장한다. 스쿼트 1000개에 처음 도전한 날은 후유증이 어마어마 했지만, 두 번째 도전은 수월해졌듯이 앞으로도 내 인생에 슬럼프는 몇 번이고 찾아올 것이다. 두렵지 않다고 하면 거짓말이겠지만 나를 지지하고 응원해주는 분들 덕분에 나는 어떤 시련이 와도 또 버텨낼 자신이 있다. ⓒ 심으뜸 - 으뜸체력 다산북스
판교 세븐벤처밸리 구내식당 식단표 : 2022.07.04 ~ 2022.07.08 #판교세븐벤처밸리식단 #판교세븐식단 #판교세븐벤처밸리구내식당 ​ #판교세븐벤처구내식당 #세븐벤처밸리식단 #세븐벤처식단 #세븐벤처밸리식단표 #세븐벤처밸리구내식당 #판교세븐식단표 ​ #vksry #vksrytpqms #rnsotlrekd
판교 씨즈타워 구내식당 식단표 : 2022.07.04 ~ 2022.07.08 #판교씨즈타워구내식당 #판교씨즈구내식당 #판교씨즈타워식단 #판교씨즈식단 #씨즈타워식단 #씨즈타워구내식당 #씨즈구내식당 #씨즈식단 #판교씨즈타워식단표 #씨즈타워식단표 #판교씨즈식단표
다정소감 기본 소양이라는 게 때 되면 어딘가에서 뚝 떨어지는 것도 아니고, 나이를 먹듯 세월 따라 저절로 생기는 게 아닌데, 그것을 배우고 갖추기 위한 시간과 에너지와 환경이 확보되어야 하는 건데, 그런 확보가 모두에게 똑같이 주어지지 않는다는 사실을 잊고 있었다. '기본'으로서 누군가를 판단할 때 배제되기 쉬운 불리한 어떤 입장들에 대해 잊고 있었다. 설사 같은 조건이라고 해도 사람마다 적성과 성향, 강점과 약점은 얼마나 다른가. • 김혼비 - 다정소감 안온북스
편애하는 문장들 변화된 환경에 적응하고 일과 육아를 병행하면서 회사 다닐 때 못했던 것도 하고 두 권의 책도 출간했다. 당장 내년에는 어떻게 될지 아무것도 모르지만 일단 써야 하는 글들이 있어서 마음은 든든하다. 김신지 작가의 말처럼 최고의 작가가 되는 건 어렵지만 매일 쓰는 건 할 수 있으니까. 오늘 한 장이라도 쓰면 오늘이 충만해진다는 걸 경험했으니까 그렇게 또 일주일을 한 달을, 한해를 채우면 될 것이다. ⓒ 이유미 - 편애하는 문장들 넥서스
가깝고도 먼 이름에게 시간이 반드시 필요한 문제들이 있어. 하얀 머리카락을 까맣게 칠한다고 해서 하얗게 자라나는 뿌리를 막을 수는 없어. 아무리 애를 써도 제자리를 찾아오는 문제 앞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건 가만히 멈춰 서서 시간을 두고 바라보는 일이야. 문제가 문제가 되지 않을 때까지. 나는 이제 듬성듬성 난 새치를 가장 완벽히 가려줄 백발의 시간을 기다리는 중이야. • 가랑비메이커 - 가깝고도 먼 이름에게 문장과장면들
지쳤거나 좋아하는 게 없거나 마음을 나눈다는 건 옆에 가만히 있어 주는 것과 같다. 마음을 나눈다는 건 같은 길을 걷는 것과 같다. 마음을 나눈다는 건 말을 나누지 않아도 설사 서로 같은 곳을 보지 않아도 언제든 앞으로 함께할 거란 믿음이 마음에 있는 것과 같다. 마음을 나누다 보면 모든 계절이 예뻐 보인다. 당신의 마음 곁에 마음을 나눌 수 있는 존재들이 오래 머물 수 있었으면 좋겠다. • 글배우 - 지쳤거나 좋아하는 게없거나 강한별


* 쿠팡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