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9

« 2020/9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직원들이 스스로
예술가가 될 수 있도록
자유로운 분위기를 만들어 놓으면
미처 상상하지도 못한 성과를
뽑아내기 시작할 것이다.

사람은
자신이 한낱 기계의 톱니바퀴가 아니며
쉽게 대체될 수 있는
상품이 아니라고 느낄 때,
힘든 일에 자발적으로 도전하고
스스로 성장한다.

ⓒ 세스 고딘 지음, 윤영삼 옮김.
린치핀 LinchPin

 

 

[예술가가 될 수 있도록] 세스 고딘 지음, 윤영삼 옮김. 린치핀 LinchPin

 

 

이건 참 어려운거 같은데요.
자유로운 분위기를 만들었을 때
상상하지 못한 성과를 내는 직원이 있는 반면,
그 자유를 감당하지 못하는 직원도 있습니다.
조직과 질서에 맞게 구성원을 잘 배치해야겠지요.
꼭 자유로운 분위기가 아니어도
직원들, 팀원들은 부품이 아니며,
쉽게 대체될 수 없는 존재로 대해야겠습니다.
아, 그래도 참 어렵네요.

 

 

[예술가가 될 수 있도록] 세스 고딘 지음, 윤영삼 옮김. 린치핀 LinchPin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얼음 덩어리 위에 물 분자를
하나 떨어뜨리면 어떻게 될까?
얼어 붙는다.
똑같은 물 분자를
수영장에 떨어뜨리면 어떻게 될까?
다른 물 분자에 섞여 버린다.

전체란 부분의 합보다
많을 뿐만 아니라
부분의 합과는 매우 다르다.

ⓒ 사피 바칼 지음, 이지연 옮김.
룬샷 LoonShots

 

[전체는 부분의 합과는 매우 다르다] 사피 바칼 지음, 이지연 옮김. 룬샷 LoonShots

 

 

어릴 때 비빔밥이 참 신기했는데요.
부모님께서 제가 싫어하는 반찬을
이것저것 넣으시고 비벼주셔서
툴툴거리며 먹어봤는데, 세상에.
한 숟갈 먹어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아니 어떻게 이렇게 맛있을 수 있을까 싶어서요.

요리도 그렇고 인생도 그런거 같습니다.
작은 부분의 습관이 모이면
분명 강력한 결과로 돌아오겠지요.
오늘도 좋은 습관으로 시작하고 좋은 습관으로 마무리해 봅니다.

 

[전체는 부분의 합과는 매우 다르다] 사피 바칼 지음, 이지연 옮김. 룬샷 LoonShots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터에서 기계가 아닌
인간이 될 수 있다면
자신도 미처 깨닫지 못했던
열정을 드러내기 시작할 것이다.

자신이 맡은 일을
자신의 일로 받아들일 때
동료들은 물론 고객들도 더 관계를
맺고 싶어할 것이고
더 만족스러워 할 것이다.
이로써 훨씬 더 큰 가치를 만들어 낼 수 있다.

ⓒ 세스 고딘, 윤영삼 옮김.
린치핀 LinchPin

 

[큰 가치를 만드는 자세] 세스 고딘, 윤영삼 옮김. 린치핀 LinchPin



어디에서 무슨 일을 하든
마지못해서 하는게 아니라
스스로 나의 일이라고 생각한다면
일을 대하는 태도가 달라지게 되고,
태도가 달라지면 만족할만한 결과가 나오리라 믿습니다.

 

[큰 가치를 만드는 자세] 세스 고딘, 윤영삼 옮김. 린치핀 LinchPin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눈에 띄어라.
관대하라.
예술을 창조하라.
스스로 판단하라.
사람들과 관계를 맺어라.
아이디어를 공유하라.

그러면 사람들은
보상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 세스 고딘, 윤영삼 옮김. 린치핀 LinchPin.

 

[관대하라] 세스 고딘, 윤영삼 옮김. 린치핀 LinchPin

 

 

그동안 해답을 찾기 위해 노력했다면
이젠 그럴 수 없는 세상입니다.
스스로 문제를 만들고 질문을 해야 하며,
할 수 있는 일을 찾아서 해야 해요.
더이상 과제가 주어지지 않습니다.

예술을 창조하면서 아이디어를 공유하면
신나고 멋진 서비스가 나올거 같습니다.

 

[관대하라] 세스 고딘, 윤영삼 옮김. 린치핀 LinchPin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 입에서 나간 말이 
내 말이 아니라,
상대방 귀에 들린 말이
내 말이다.

상대의 감정이나 
대화의 주제에 대해서는
전혀 생각하지 않고
혼자서 일방적으로 말하는 것은
예의가 없는 행동이다.

ⓒ 서정락, 손해의 경제학.

 

[나의 말이란...] 서정락, 손해의 경제학.

 

우리는 모두 사용하는 언어가 다릅니다.
그러니 상대방을 배려하며 말해야 해요.
나 혼자만의 생각을
나 혼자만의 언어로 이야기하지 말고,
상대방에게 어떻게 들리는지,
상대방이 어떻게 듣는지 살펴보며 말해야겠습니다.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