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9

« 2020/9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2020. 8. 3. 20:51

[행복이란 거] 조주희, 키친6 Culture/책2020. 8. 3. 20:51

 


행복이란 거 말이야,

한끼 식사처럼
힘껏 씹고 빨아들여
내 몸에 스며드는
확실하고 구체적인 거라면
얼마나 좋을까.

세끼 식사처럼
가족이 함께 치르는
일상적이고 평화로운 의식이라면
얼마나 좋을까.

ⓒ 조주희, 키친6.

 

[행복이란 거] 조주희, 키친6

 


일상으로 돌아가기가 어려운 요즘,
그 일상이 행복이구나 싶습니다.

행복이란 게 그러하겠지요.
요리를 하고 밥을 먹고,
설거지를 하고 이야기를 하고 하는 일상.

편안한 일상속에서 늘 행복하기를.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나는 어떤 선택을 했는가.
모든 것은 선택의 문제다.
두려움에 굴복하고
시스템에 항복하는 선택을 할 것인가.
자신의 길을 헤쳐나가면서
그 길에서 가치를 만들어 낼 것인가.

문제는 길을 만들어내는 것이다.

ⓒ 세스 고딘, 윤영삼 옮김. 린치핀 LinchPin.

 

 

[모든 것은 선택의 문제] 세스 고딘, 윤영삼 옮김. 린치핀 LinchPin

 

 

모든 것은 우리가 선택한 결과입니다.
보다 나은 선택을 하고,
보다 나은 오늘을 만들어내야겠지요.
자신만의 길에서 
자신만의 가치를 만들어내는 하루 되시길.

 

[모든 것은 선택의 문제] 세스 고딘, 윤영삼 옮김. 린치핀 LinchPin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경제가 살아나지 않는다고
불평하는 일은 이제 멈춰라.
공장의 시대가 이제
끝났다는 사실을 받아들여라.

이제 우리는
다른 사람에게 꼭 필요하고
없어서는 안되는
고유한 사람이 되어야 한다.

누구나 갈망하고
곁에 두고 싶어할 만큼
꼭 필요한 사람, 
린치핀이 되어야 한다.

ⓒ 세스 고딘, 윤영삼 옮김. 린치핀.

 

[곁에 두고 싶은] 세스 고딘, 린치핀

 

 


말없이 조용히 곁에 두고 싶은 사람.
곁에 있는 그 사람을 말없이 바라보는 나.
둘 다 고요함속에 깊이있는 사람입니다.
우리 모두 그런 사람이 될 수 있어요.
그런 사람이 된다면
세상이 좀더 신나고 즐거울거 같습니다.

 

[없어서는 안되는] 세스 고딘, 린치핀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0. 7. 29. 20:31

[마음은] 한봄일춘. Culture/책2020. 7. 29. 20:31

 

마음은 
얻는 것이 아니라
내어주는 것이라지.

새라새롭게
마음에 감겨온다.

ⓒ 한봄일춘, @banaba3131.

 

 


새라새롭게.는 새롭고 또 새롭게 또는
여러가지로 새롭다.라는 의미라고 하네요.
마음은 내어주는 것.
새롭고 또 새롭게 마음에 감겨온다.
봄에 잘 어울리는 말입니다.

너무 좋은 구절이네요.
banaba3131 님 인스타에서 보고 적어봅니다.

 

 

바나바님 인스타 : www.instagram.com/banaba3131

 

로그인 • Instagram

 

www.instagram.com

 

 

한봄일춘님 인스타 : www.instagram.com/hanbomi20

 

로그인 • Instagram

 

www.instagram.com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나한테 어떤 이득이 되는지
따지지 마라.
그저 사람들에게
선물을 나눠 줘라.
당신의 행동이 사람들을 바꿀 것이다.

그렇게 먼저 베푼 다음에야
비로소 자신의 잠재력이
드러나기 시작할 것이다.

ⓒ 세스 고딘, 린치핀.

 

[잠재력을 발견하려면] 세스 고딘 지음, 윤영삼 옮김. 린치핀

 

저 역시 당근과 채찍중에서 당근만 있어도 된다고 봐요.

(호의가 계속되면 둘리인줄 아는 사람도 있으니 분별해야겠지만요)

성장하고 있는 많은 지식 생산자들을 보니
상대방이 필요한걸 그저 주기만 해도
나의 잠재력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동시에 많은걸 얻을 수 있어요.
우리 모두 서로에게 선물을 주고 받으며
선한 영향력을 주고 받으면 좋겠습니다.

 

[잠재력을 발견하려면] 세스 고딘 지음, 윤영삼 옮김. 린치핀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