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

« 2019/12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새들은 자신의 구애가
성공했는지 실패했는지 바로 안다.
복잡하게 생각하지 않기 때문이다.
.
하지만 인간은 자신의 마음을
몇 겹으로 숨기고, 상대의 마음을
해독하기 위해 애쓴다.
.
새들에게 세상 무엇보다 쉬운 일이
우리 인간에게는 한없이 복잡한 문제가 된다.
사랑 앞에서 우리는 불안정한 존재다.
.
ⓒ 필리프 뒤부아, 엘리즈 루소. 맹슬기 옮김.
새들에 관한 짧은 철학.
.
계산하지 말고
의심하지 말고
있는 그대로를 사랑하며,
우리 모두 너무 소중한 존재임을 떠올려 봅니다.
.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은희경, 소년을 위로해줘. 작가의 말.
은희경, 소년을 위로해줘

.

시간은 흘러가고
우리는 거기 실려간다.
삶이란 오직, 살아가는 것이다.
.
사랑이란 것이 생겨나고
변형되고 식고 다시 덥혀지며
엄청나게 큰 것이 아니듯이
위로도 그런 것이 아닐까. .
우리 모두는 낯선 우주의
고독한 떠돌이 소년.

.

ⓒ 은희경, 소년을 위로해줘.

.
부단히 살아내고 살아가는 우리들,
평범한 사람들을 보면 참 대단하다 싶습니다.
그만큼 성장하면 더 좋겠지요.
서로 사랑하고 위로하고 응원하며 삽시다 ~

.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은희경, 소년을 위로해줘
은희경, 소년을 위로해줘

.
아무리 어려도 
자기 자신에 대해서라면
할말이 있는게 인간이다.
갓난아기들이 우는 것도
자기 이야기를 하고는 싶은데
말을 하지 못해서이다.
.
또 아무리 별볼일 없는 사람에게도
주관과 취향이란 건 있다.
하고 싶은 것과 하기 싫은 것,
참을 수 있는 것과 참을 수 없는 것,
소중한 것과 하찮은 것,
그리고 그 모든 이야기를 타인에게 들려주고 싶은
욕망 말이다.
.
ⓒ 은희경, 소년을 위로해줘.
.
오늘도
남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자기 만의 생각과 이야기를 만들어 갑니다.
.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

하고 싶은 것만 해도 되긴 하지.
근데 그게 훨씬 더 어려울걸.
내가 남하고 다르다는 사실을 드러내는 것.
그거 몹시 힘든 일이야.
모든게 다 자기 책임이 되거든.
.
안전한 집단에서 떨어져나와 혼자여야 하고,
정해진 가치에 따르지 않으려면
하나하나 자기가 만들어가야 해.
또 무리에서 떨어져 나가면
끊임없이 자기에 대해 설명해야 해.
경쟁을 피하는 소극적 태도가 아니라
남과 다른 방식을 적극적으로 선택하는 일이라면 말야.
.
어쨌거나 나는 네 선택이 마음에 들어.
우리, 재미없는데도 꾹 참으면서
남들한테 맞춰 살지는 말자.
.
ⓒ 은희경, 소년을 위로해줘.
.
남들 눈치 안보고 하고 싶은데로 하는것.
참 쉽지 않습니다.
그래도 그게 행복이라면 꼭 그렇게 해야겠죠?
내가 하고 싶은게 뭔지 곰곰히 생각해봅니다.
.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9. 11. 19. 22:11

억지로 만들어진 불씨는... Culture/생각하기2019. 11. 19. 22:11

억지로 만들어진 불씨는...
정치를 외면한 댓가 - 플라톤

 

억지로 만들어진 불씨는 
국민의 힘에 의해서 
자연스럽게 꺼질 것이다.


压迫的火焰
会在人民的力量下自燃熄灭。

 

정치를 외면한 댓가는
가장 저질스러운 자들에게 지배당한다는 것이다. 

- 플라톤

 

拒绝参与通知的人,
会被更糟糕的人统治。

- 柏拉图

 

.

홍콩, 힘내.

.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