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6

« 2020/6 »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소중한 일상]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
나는 웅이가 깊은 물 속에서
온갖 일을 다 하고도 다시 올라왔다는
사실을 기억하고 안도한다.
주먹을 하나씩 얹어가며 천천히
올라오는 날도 있었고, 흙탕물을 먹어가며
발버둥치고 올라오는 날도 있었다.
얼마나 쉽게 숨이 끊어질 수 있는지 그는 몸으로 안다.
.
우리는 이렇게나 나약하고
가까이 다가온 죽음 앞에서 속수무책이다.
건강과 평안이라는 게 얼마나 
희귀한 상태인지,
지속하는 것은 또 얼마나 어려운지
우리는 안다.
.
ⓒ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
소중한 일상, 소중한 건강.
살아있음과 평안이 얼마나 감사한 일인지.
.

[소중한 일상]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2020.03.30

youtu.be/qWlUXpphtYs

[소중한 일상]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소심하고 약한 마음] 도제희, 난데없이 도스토옙스키

.
나는 마음이 약한 뭇 동지에게
함께 연습하자고 권하고 싶다.
누가 내 얘기를 하든 말든 상관 없다는
마음가짐, 먹히든 안 먹히든
우선 드립을 치고 보는 뻔뻔함,
마음에 들지 않는 요구는 거절하는 용기,
사사로운 결정은 아무렇게나 내리고 보는
무성의함을 실현해 보자고.
.
사람은 쉽게 바뀌는 존재가 아니기에
갈 길이 멀게 느껴질 테지만
무엇이든 첫 걸음이 중요한 법이다.
.
ⓒ 도제희, 난데없이 도스토옙스키. 샘터.
.
저도 소심하고 거절 못하는 성격입니다만,
긍정적인 방향으로 생각해서인지 
스트레스는 거의 받지 않습니다.
그래도 용기내서 첫 발을 내디뎌야 할 때도 분명 있겠지요.
그런 용기가 필요하신 모든 분들께 응원드립니다~
.

[소심하고 약한 마음] 도제희, 난데없이 도스토옙스키

2020.03.29

youtu.be/zRxPnZ1Ggro

[소심하고 약한 마음] 도제희, 난데없이 도스토옙스키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물 속 소리]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
물 속에서 웅이는 자신의 숨소리를 듣는다.
호스를 입에 물고 있어서 말을 할 수는 없지만
들이쉬고 내쉬는 호흡 소리는 끊임없이 들을 수 있다.
물 속에서도 살아서 숨을 쉬고 있다.
자기 숨소리 말고 생물들의 소리도 들려온다.
물이 탁해서 다 볼 수는 없어도 들을 수 있다.
.
물고기가 가까이 지나가는 소리.
물고기 뒤에 남은 물방울들이 흩어지는 소리.
저 높이 수면 위에 배가 지나가는 소리.
그리고 자신이 일하는 소리.
생생하게 들려온다.
.
ⓒ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
물 속에서는 소리가 매우 잘 들립니다.
작은 움직임도 큰 소리로 들리는데요.
물 속을 헤엄치는 물고기 소리가 그립습니다.
.

[물 속 소리]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2020.03.28

youtu.be/1Uh5CsS0H90

[물 속 소리]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아한 인생] 도제희, 난데없이 도스토옙스키

.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을 성실하게 하며
제 한 몸을 건사하는 사람들,
비록 지산의 고용인이라도 모욕을 준다면
참지 않는 사람들, 여행도 의식주도
학업도 필요 이상의 소비 대상으로 전락해
박탈감을 안겨 주는 현실에 매몰되지 않고
자기만의 인생을 살아가는 사람들만큼
우아한 이들이 있을까.
.
땅콩 봉지 하나 때문에 큰 모욕감을 느껴
여객기를 회항시켰던 한 항공사 회장의
자식으로서는 절대 지닐 수 없는
미덕이 있다면 바로 이러한 우아함일 것이다.
.
ⓒ 도제희, 난데없이 도스토옙스키. 샘터.
.
할 수 있는 일을 성실하게 하며,
필요 이상의 소비를 요구해도 매몰되지 않는
우아한 인생을 살아보자 생각이 드는 밤입니다.
.

[우아한 인생] 도제희, 난데없이 도스토옙스키

2020.03.27

youtu.be/WIPYYnzMQBA

[우아한 인생] 도제희, 난데없이 도스토옙스키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공포를 느낄 때]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
물속에서 작업을 하다가 잠수사들이 종종
패닉 상태에 빠질 때가 있어.
왜? 라고 묻자 웅이는 무서워서.라고 말했다.
어떤 종류든 간에 공포야. 겁에 질리는 거야. 
사실은 공기가 안 들어오는 것도 아니고
아무런 문제 상황도 아닌데
그냥, 어둡고 춥고 혼자인 바닷속이 너무
두려운거야. 정신이 나가면 사람은 호흡이
빨라지게 돼. 숨을 계속 쉬고 있는데도 
숨이 빨라져. 사람은 숨을 쉬면서도 질식할 수 있어.
과호흡으로 죽을 수가 있어.

그럴 때 아빠는 어떻게 해?
나는 물속에서 들고 있던 장비들을 다 내려놔.
그리고 가까운 기둥을 찾지. 그걸 향해 열심히
헤엄쳐가서 기둥을 온 몸으로 꼭 껴안아.
팔이랑 다리를 죄다 그 기둥에 붙이고 
꽉 끌어안는 거야. 사랑하는 사람 껴안을 때처럼.
그걸 껴안고 나는 돈 생각을 했어.
보름 후에 월급이 들어온다고.
.
ⓒ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
제대로 풀리는 일보다
잘 안되는 일이 더 많기도 합니다.
그래도 버틸 수 있는 힘이 있어서,
악착같이 살아갈 수 있어서 감사합니다.
그렇게 견디고 버텨내는 모든 분들께 응원 드립니다.
.

[공포를 느낄 때]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2020.03.26

youtu.be/No2oN4Sp3p0

[공포를 느낄 때]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