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ulture

(1017)
가깝고도 먼 이름에게 잊을 수 없을 것 같던 일들이 자꾸만 작아져요. 작아지고 작아지다가 허락도 없이 소멸해요. 내일은 없을 것만 같던 오늘이 모여서 참 무겁고 긴 세월이 됐어요. 거짓말처럼. 치사스러울 정도로 정확하던 기억력 탓에 사람들은 나와 말하기를 꺼렸는데 이제는 매일 밤 홀로 희미해진 기억을 붙잡고 있어요. • 가랑비메이커 - 가깝고도 먼 이름에게 문장과장면들
당신의 어제가 나의 오늘을 만들고 무릎을 탁 치며 웃던 엄마의 모습을 보며 깨달았다. 내가 애써 가꾸려 아등바등했던 정원은, 내가 노력해야만 꽃이 피어나는 공간이 아니라 그 속에 내가 존재한다는 이유만으로 온갖 꽃이 만발하는 곳이라는 사실을. 내가 좋은 대학에 가지 않아도, 내가 높은 연봉을 받지 않아도, 내가 남부럽지 않은 사윗감을 데려오지 않아도 꽃이 피어나는 그런 곳이었다. 착한 딸이 아니라, 그냥 딸이어도 된다는 사실을. 나는 잊은 채 살아가고 있었다. • 김보민 - 당신의 어제가 나의 오늘을 만들고 행복우물
[한의사가 전하는 암 병동에서의 휴머니즘] 김은혜 - 선생님, 이제 그만 저 좀 포기해 주세요 한의사가 전하는 암 병동에서의 휴머니즘이라고 해서 의아해 했습니다. 암인데 한방 병원도 가는구나, 한의사도 암 치료를 하는구나 했지요. 999명이 필요 없다 말해도 단 1명의 환자가 살려달라는 걸 들어주는 의사. 환자의 몸 상태, 마음 상태를 세심하게 살펴주는 의사쌤 이야기입니다. 병원에서 이런 의사를 만난다면 참 행운이겠다 싶네요. 마지막 병원이 될 수도 있는 암 환자의 삶과 죽음에 대한 이야기를 담담하게 풀어낸 에세이입니다. 감정에 치우치지 않아 생각보다 쉽게 읽히지만, 묵직한 감동이 있습니다. * 출판사로부터 책을 지원받았으며, 저의 솔직한 후기를 적었습니다.
서른, 결혼 대신 야반도주 다시 깊고 짙은 방황이 시작되었다. 한때 공부를 잘한다고 생각했으나 아니었고, 또래들과 달리 예술적이라 생각했으나, 그도 아니었다. 흔들리던 스무 살이었다. 학교를 그만두어야 하나, 전공을 바꿔야 하나, 고민하면서도 주류에서 벗어난다는 것이 두려웠다. 이 길이 내 길인 걸까, 시시각각 흔들리는 사이에도 시간은 꾸준히 흘렀다. 고민의 깊이는 얕았고, 두려움의 크기는 컸으며, 새로운 길로 나설 용기는 부족했다. ⓒ 야반도주 - 서른, 결혼대신 야반도주 위즈덤하우스
그렇게 풍경이고 싶었다 때로 사진으로 찍어 둔 기억은 새로운 기억으로 금방 덮어 씌워진다. 사진으로 남기지 못한 핀존섬에서의 추억을 더 오래도록 선명하게 기억하기 위해 나는 지금도 머릿속에서 가끔씩 꺼내 본다. 그리고 그런 기억은, 사진보다 더 오래 남는다. 카메라 렌즈를 바라보던 그 순간의 감정 상태, 당시 주위를 물들인 냄새, 손끝에서 느껴지던 물살. 그런 것들은 만져지는 무언가로는 표현할 수 없는 것들이다. © 황세원 - 그렇게 풍경이고 싶었다 행복우물
겁내지 않고 그림 그리는 법 이것 하나만 기억하자. 잘해야 즐거워진다. 그림이 정말로 지루하고 재미없을 가능성보다 당신이 아직 즐거울 만큼의 실력이 되지 않았을 가능성이 더 높다. 잘하게 되는 방법이야 간단하다. 매일 하는 것. 스스로의 어설픔과 창피를 견디며, 멋없는 노력을 반복해야 한다. 훌륭한 아티스트들 모두 이 과정을 거쳤다. 당신이 걷고 있는 그 흙길이 모든 예술가가 똑같이 걸어온 길임을 기억하라. • 이연 - 겁내지 않고 그림 그리는 법 미술문화
으뜸체력 나는 명상 전문가는 아니지만 많은 사람들이 다양한 방식으로 명상의 즐거움을 경험해보았으면 한다. 나 스스로도 명상이 내 몸과 마음에 주는 이로움을 경험해보았기 때문에 더더욱 추천하고 싶다. 방법도 전혀 어렵지 않다. 지하철에서 휴대폰을 보는 대신 잠깐만 눈을 감고 명상을 시도해보자. 틈새 시간을 소모적인 일로 낭비하는 대신 나를 위한 귀한 순간으로 만들어보자. 명상과 함께하는 삶은 나를 알아가고 나를 아끼는가장 좋은 방법 중 하나다. ⓒ 심으뜸 - 으뜸체력 다산북스
선생님, 이제 그만 저 좀 포기해 주세요 죽음은 그저 '한 사람이 세상을 떠남'이라는 의미가 아니었다. 남은 자들의 살아남기 위한 고군분투였다. 더 이상 밤마다 먹던 과일도, 사달라 조르는 것도, 외식도, 해외 여행도 당연하지 않았다. 당연해서 스쳐 지나갔던 아빠의 모습 또한 오히려 그가 떠남으로써 기억 속에서 더욱 곱씹어졌고 선명해져 갔다. • 김은혜 - 선생님, 이제 그만 저 좀 포기해 주세요 글Ego


* 쿠팡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