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ulture

(572)
[가장자리] 윤소희 - 여백을 채우는 사랑 #가장자리 삶은 저물어가고 나는 점점 더 가장자리로 다가선다. 조금씩 흐릿해지고 점점 멀어지는 그 언저리에 서서 미쳐 저물지 못한 마음이 저 멀리 따라오는 것을 바라본다. 윤소희 - 여백을 채우는 사랑 행복우물.
헤세와 융 새의 아름다움에 매혹되어 픽토르가 새에게 물었다. "행복은 어디에 있지? " '행복? 행복은 어디에나 있어, 산에도 계곡에도, 모든 꽃 속에도 있어." 새가 말했다. 새는 목을 길게 빼고 깃털을 털더니 뒤돌아 앉아 꼼짝도 하지 않았다. 갑자기 픽토르는 그 새가 꽃으로 변한 것을 알았다. 새의 깃은 잎이 되고, 발톱은 뿌리가 되었다. #픽토르의변신 미구엘 세라노 - 헤세와 융. 북유럽.
[당신은 잘못되지 않았다] 이두형 - 그냥 좀 괜찮아지고 싶을 때 누군가의 아픔이 그를 규정짓지는 못한다. 마음속에 깊은 아픔이 있다고 해서 그가 부족한 사람이라는 증거는 아니다. 스스로의 마음을 다독이지 못하는 이유가 그가 나약한 사람이기 때문도 아니다. 홀로 위로하기 어려운 아픔일수록, 상처를 다른 사람들이 알아주지 못할수록 스스로를 더 깊이 돌봐주고 쓰다듬어야 한다. 필요하다면 정신과의 문을 두드려도 좋다. 당신은 누구도 알아주지 못하는 아픔으로 힘들 수 있다. 하지만 당신은 잘못되지 않았다. Ⓒ 이두형 - 그냥 좀 괜찮아지고 싶을 때 심심.
[강인하게 이겨내고] 김선현 - 자기 치유 그림 선물 이른 봄을 알리는 꽃 매화는 매서운 겨울 추위와 눈 속에도 결코 굴하지 않고 강하게 이겨냈습니다. 이런 매화와 같이 우리도 코로나 19를 강인하게 이겨내고 마음의 봄을 맞을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매화꽃은 그 자체로서 발하는 아름다움이 있지만, 그것보다 더 귀한 것은 힘들고 어려운 여건 가운데서도 고고하게 꽃과 향으로 빛나 아름다운 삶을 이룬다는 것입니다. 김선현 - 자기 치유 그림 선물 미문사.
[위로가 필요할 때] 김은주 - 누구에게나 오늘은 처음이니까 정말 힘든 하루인데 얘기할 누군가도 위로 받을 그 무엇도 없다면 위로의 글이 철철 넘치는 책을 읽어보자. 신기하게도 아무 위로의 말도 듣지 못했는데, 토닥임의 온기도 느끼지 못했는데 몇 문장으로 눈물이 나고 위로가 된다. #위로받고싶을때 ⓒ 김은주 - 누구에게나 오늘은 처음이니까 siso
[배려, 타인에 대한 조건없는 존중] 정여울 - 1일 1페이지, 세상에서 가장 짧은 심리 수업 365 배려는 온기를 잃은 삶에 따스한 인간적 에너지와 삶을 다시 시작할 용기를 선물해준다. 배려에 깔려있는 정신은 바로 타인에 대한 존중이다. 사랑이나 우정은 서로에 대한 깊은 이해가 전제된 감정이지만, 배려는 전혀 모르는 사람에게도 베풀수 있는 것이다. 배려의 몸짓에는 낯선 타인에 대한 무조건적인 존중이 들어있다. 오늘 처음 만나는 당신이지만, 분명 당신은 존중받을 이유가 있는 사람일거라는 조건 없는 믿음. 정여울 - 1일 1 페이지, 세상에서 가장 짧은 심리 수업 365. 위즈덤하우스
새 - jinhui의 정원 네가 왔다 간 것을 알아 빈 화분에 고인 물 한 모금 마시고 촉촉한 화분의 흙 한 번 다듬고 한참을 우두커니 앉아 있었지 다가가면 날아가 버릴까 숨죽인채 나는 카메라를 켠다 지금 너를 담아두지 않으면 언제 다시 너를 볼 수 있을지 몰라 어떻게 지내는지 네게 물을 수 있는 언어가 없어서 너의 뒷모습을 그저 바라만 본다 어느새 한발짝 내디딘 욕심 우리 사이 공간을 채우는 고운 노래에 다시 한발짝 물러서며 너와의 거리유지 펼쳐진 하늘이 높고 푸르니 비에 젖은 물기 파르르 털어내고 내일은 나도 높이 날아가 볼까 너는 여전히 이곳에 있을 것만 같아 오늘도 나는 너를 본 것 같은 느낌에 다시 또 너의 자리를 뒤돌아 본다 출처는 아래에 있습니다. https://m.blog.naver.com/jinhui95/22235..
[지금이야말로] 정한경 - 안녕, 소중한 사람 누군가는 힘을 내서 앞으로 나아가고, 누군가는 지워지지 않는 아픔으로 과거에 머무릅니다. 누군가는 그럼에도 또다시 사랑을 시작하고, 누군가는 과거의 아픔으로 미래를 두려워하며 살아갑니다. 그렇게 과거의 상처와 미래의 불안속에 잠겨 현재를 바라보지 못한 채 살아갑니다. 하지만 어제 내린 눈을 아쉬워하고, 내일의 함박눈을 기대하며 살아가기 보단, 저는 역시, 지금 내 앞에서 눈이 내리는 광경을 직접 바라보는 걸 좋아합니다. 과거를 후회하고 내일을 불안해 하는 당신에게, 지금이야말로 마음의 커튼을 젖힐 시기가 찾아온 것인지도 모릅니다. 혹시 아나요, 온통 비에 젖어 있을 것만 같은 세상에 하얀 눈이 잔뜩 쌓여 가고 있을지, 누군가 당신의 거울어에 어여쁜 함박눈이 되어 내리고 있을지. ⓒ 정한경 - 안녕, 소중..


* 쿠팡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