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ulture

(493)
[글을 쓴다는 것은] 정여울 - 1일 1페이지, 세상에서 가장 짧은 심리 수업 365 글을 쓴다는 것은 나의 꿈을 표현하고, 타인의 꿈과 나의 꿈이 이어지기를 소망하는 내 간절함을 표현하는 아름다운 비상구가 되었다. 글을 쓰는 동안에는 온갖 고통속에서도 결코 부서지지 않을 수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글을 쓸 수 있다는 것, 그것 하나만으로도 나는 완전히 자유롭다. 눈부시게 충만하다. #살아갈 힘을 주는 것들 정여울 ~ 1일 1 페이지, 세상에서 가장 짧은 심리 수업 365 위즈덤하우스
[빈틈의 쓸모] 윤소희 - 여백을 채우는 사랑 펄펄 내리는 함박눈을 본 일이 언제던가. 이제는 어쩌다 눈이 와도 가루처럼 포슬포슬 내리다 발자국만 겨우 내는 자국눈이다. 꿈도 눈도 너무 쉽게 녹아 사라진다. 자꾸만 사라지는 눈도, 꿈도 아쉬워 제설기로 인공눈을 뿌려보지만 억지로 만들어낸 눈은 빈틈이 너무 없다. 빈틈이 많아 밟을 때마다 뽀드득 소리를 내고 또 그래서 서로 잘 뭉쳐지는 눈, 저마다 다른 결정으로 아름다운 눈. 그런 눈, 그런 꿈이 그립다. 윤소희 - 여백을 채우는 사랑. 행복우물.
[면접] 박근호 - 당신이라는 자랑 그렇게 생각해줬으면 좋겠어요. 만약 오늘 면접 결과가 좋지 않거나 면접볼 때 내 모습이 불만족스러웠어도 자신을 탓하진 않았으면 해요. 면접을 보는 것도 그렇고 면접관이 되어서 누군가를 뽑는 것도 어떤 회사에 들어가고 낯선 사람 앞에 자신을 내보이고 하는 그 모든 일이 원래 어려운 일이니까요. 내가 못나고 부족해서 그런게 아니라 원래 어려운 일. 어려운 일이라 어려웠던 것뿐이라고요. ④ 박근호 - 당신이라는 자랑. 히읏
[어른의 음료] 유림 - 아날로그를 그리다
[입 밖으로 나오지 못한 말들이] 윤소희 - 여백을 채우는 사랑 어떤 말은 하면 할수록 더 전해지지 않는다. 그럴 때는 입을 다물고 가만히 듣기만 한다. 아무 말 없이 사진 한 장을 찍었다. 어두운 새벽 하얀 눈길을 만나는 것처럼 자주 오지 않는 그와의 순간을 잘 담아두고 싶어서. 입밖으로 나오지 못한 말들이 눈이 되어 서걱서걱 내린다. 어떤 말은 가슴에 가만 쌓여갈 것이라 믿는다. 내가 잠든 사이 세상을 하얗게 덮어버린 눈처럼. 윤소희 - 여백을 채우는 사랑. 행복우물.
[프리랜서로 산다는 것은] 정여울 - 나를 돌보지 않는 나에게 프리랜서로 산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더 나은 일감을 찾기 위해, 그 어디에도 안주하지 않고 매일 새로운 나 자신이 되기 위해, 남들보다 더 치열하게 분투해야 한다. '다음에, 다른 일자리에서 더 잘해야지'가 아니라 '지금 이 한정된 상황에서, 나의 최선을 끌어올릴 수 있다'는 믿음으로, 내 꿈의 씨앗을 뿌리고, 내 꿈의 열매가 맺힐 때까지 포기하지 말고 그 자리를 지켜나가야 한다. 나는 매일 조금씩 더 나은 나, 더 깊고 향기로운 나 자신이 되고 싶다. ⓒ 정여울 - 나를 돌보지 않는 나에게. 김영사
[저마다 아날로그가 있다] 유림 - 아날로그를 그리다 세상과 마주하는 일이 조금은 두렵지 않게 된 지금, 기억의 무덤속으로 하나 둘 사라져가는 것들을 살리고 싶었다. 낡은 창고에서 꺼내 올린 이야기들이 조금은 촌스럽거나 투박할 수도 있다. 하지만 매일 밤 라디오 앞에서 주파수를 맞춰본 이는 알 것이다. 연필로 흰 종이 위에 꾹꾹 마음을 눌러 담아본 이는 알 것이다. 저마다 그리는 아날로그가 있다는 것을. 유림 - 아날로그를 그리다. 행복우물.
[가슴속에 남는 건] 윤소희 - 여백을 채우는 사랑 누군가와 연결되는 것, 누군가를 공감하고 그와 소통하는 것은 들음에서 시작되는 모양이다. 사랑하는 이의 목소리가 내면으로 흘러 들어와 깊은 곳을 건드리면 그동안 꼭꼭 닫아두었던 감각들이 하나 둘 열리기 시작한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도 가슴속에 남는건 목소리다. 괜찮아 혼자가 아니야, 혹은 다독여 주는 듯 한 침묵까지. © 윤소희 - 여백을 채우는 사랑. 행복우물


* 쿠팡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