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ulture/책

[엉성해도 나름 좋은 재료] 석정현 - 썰화집

네이버 공유하기
728x90


"아무것도 없는 상태에서 무언가를 만든다는 건
너무 막막하고 고통스러운 일이야.
그래서 일단은 엉성하게나마
형상을 만드는 것이 중요해.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것보다는,
어설픈 무언가를
다듬고 고치는 게 훨씬 쉬우니까."

가끔 제가 제게 하는 말입니다.
작가도 사람인지라
주변의 정갈한 삶을 동경하곤 하지만,
엉성한 생활의 흔적도 나름
앞으로의 삶에 좋은 재료가 되는 법.

석정현 - 썰화집
성안당

반응형
네이버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