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ulture/책

다정소감

네이버 공유하기
728x90


한창 되는 일도 없고 하는 일마다 망해서
나 자신이 너무나 하찮고 쓸모없게 느껴져 괴롭던 시절,
소설도 아니고 에세이도 아닌
맞춤법 책을 읽다가 운 적이 있다.

'쓸모 있다'는 띄어 쓰고
'쓸모없다'는 붙여 써야 문법에 맞으며,
그건 '쓸모없다'는 표현이 '쓸모 있다'는 표현보다
훨씬 더 많이 사용되기에 표제어로 등재되어
그렇다는 내용 때문이었다.

그래, 세상에는 '쓸모없다'를 쓸 일이 더 많은 거야!
쓸모없는 것들이 더 많은 게 정상인 거야!
나만 쓸모없는 게 아니야!

내가 그 많은 쓸모없는 것 중 하나인 건 어쩌면 당연한 거라고,
그러니 괜찮다고
멋대로 위로받고는 눈물을 쏟은 것이다.

© 김혼비 - 다정소감
안온북스

반응형
네이버 공유하기


* 쿠팡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