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

« 2020/12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아플 때마다]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
몸이 아플 때마다 꼭 생각나는 일들이 있다.
어디가 어떻게 아픈지에 따라
다른 기억이 떠오르는데
음식을 먹다가 모르고 혀를 깨물 때는
꼭 복희가 얼굴을 찡그리는 모습이
머릿속에 재생된다.
.
유치원때 나는 혀 깨무는 실수를
자주하는 아이였다. 식탐이 많아서
밥을 먹을 때 마음이 앞섰기 때문이다.
음식을 씹던 힘으로 혀나 입술을 깨물면
이루 말할 수 없는 고통이 입안을 가득 채웠다.
밥을 먹다가 입을 틀어막고 
그렁그렁한 눈으로 복희를 바라보곤 했다.
그럼 복희는 꼭 자기가 혀를 씹은 것처럼
고통스러워했다.
.
ⓒ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
내가 아플때 나만큼 아파해 준다는건
그만큼 사랑한다는 말이겠지요?
서두르지 말고 천천히,
무엇보다 꾸준히 사랑하는 밤 되시길.
.

 

[아플 때마다]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