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ulture/책

[우리는 모두 소중한 가족] 이명혜 - 17년째 버티고 있는 중입니다.

728x90

[우리는 모두 소중한 가족] 이명혜 - 17년째 버티고 있는 중입니다.

 


지금 앞에 앉아 있는 직원은 
누군가의 소중한 가족입니다.

이날 이후 내 눈에는 변화가 일어났다.
얼굴만 봐도 화가 나던 직장 상사들이 
처음으로 누군가의 가족으로 보이기 시작한 것이다.

그랬다. 나는 그 전까지 단 한번도 그들을 
누군가의 부모나 자식이라고 생각해 본 적이 없었다.
그렇게 눈이 바뀌고 생각이 바뀌니  
더는 그들이 밉게만 보이지 않았다.
정말 신기했다.

우리는 모두가 소중한 자식이자 부모다.
우리는 모두 존중받아 마땅한 사람이다.

ⓒ 이명혜, 17년째 버티고 있는 중입니다.
사이다 출판.

 

[우리는 모두 소중한 가족] 이명혜 - 17년째 버티고 있는 중입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