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ulture/책

[여행에서 원하는 건] 윤소희 - 여백을 채우는 사랑

네이버 공유하기
728x90


바람에 살랑살랑 몸을 흔드는 나뭇잎들,
그 사이로 함께 흔들리는 햇빛,
뻐꾸기 소리, 풀벌레 소리,
흙 내음과 풀 냄새, 바람에 실려오는 두엄 냄새,
황도로 발라진 처마, 촘촘히 박힌 서까래,
액자속 낡은 사진들......

여행에서 원하는 건 대단한 게 아니다.
그저 늘 있던 자리를 떠나
이렇게 평소 느끼지 못했던 것들을 감각하는 일,
그리고 예기치 못한 만남 같은 것.

그런 의미에서 아무 데도 가지 않고
아무 일도 하지 않은 것 같은 이런 순간이
가장 여행에 충실한 순간인지 모른다.

ⓒ 윤소희 - 여백을 채우는 사랑.
행복우물.

반응형
네이버 공유하기


* 쿠팡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