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

« 2020/12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2020. 12. 3. 00:04

뜻밖의 위로 Culture/책2020. 12. 3. 00:04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책갈피 선물] 고혜진 - 아무도 괜찮냐고 묻지 않았다

 

 

 

 

 

명함 스타일의 책갈피를 선물로 받았습니다.

복숭아 색감도 맘에 들고, 마음 편안해지는 사진도 좋네요.

고맙습니다~ 

첫째나무 고혜진 작가님 인스타 : www.instagram.com/go_1st_tree/

 

로그인 • Instagram

 

www.instagram.com

 

아무도 괜찮냐고 묻지 않는

순간에도 그대의 오늘이 

무사하기를 응원합니다 ♡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0. 12. 2. 13:39

김선중 - 아이 Culture/책2020. 12. 2. 13:39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현상에 이름이 붙고 진단이 따르고,
그 언어를 통해 바깥과 연결되는 경험은 
거의 모든 것을 바꾸었다.

누구도 나를 도울 수 없을 때,
나조차 나를 돕는 데 관심이 없을 때
모든 것을 달라지게 하는 일은 
아주 작은 데서 시작하는지도 모른다.

외부의 말로 붙은 이름을 배우는 것,
그 이름을 통해 
내가 혼자가 아님을 아는 것.

ⓒ 허새로미, 내 언어에 속지 않는 법.
현암사.



생각의 틀이나 상상의 기반이 이름인거 같아요.
그래서 현상이나 사물에 이름을 붙이는건 참 중요한거 같습니다.

그리고 내가 잘 안썼던 또 다른 언어로 이름을 붙이고 배우는 것.
하나의 존재지만 이름이 여러개 있으니 외롭지 않다는 걸 배우는 것.
나도 혼자가 아님을 아는 것.

영어를 배운다는게 이런거라니...
마음 따뜻해지는 글입니다.

 

 

 

 

알라딘 : 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204921712

 

내 언어에 속지 않는 법

한국어와 영어 바이링구얼인 저자 허새로미는 이중언어 사용자로서 때때로 이쪽에서 저쪽을 보고 저쪽에서 이쪽을 본다. 그는 영어라는 렌즈로 모국어의 이상한 움직임을 더욱 예리하게 감지

www.aladin.co.kr

 

 

허새로미 작가님 인스타 > www.instagram.com/saeromiheo/

 

로그인 • Instagram

 

www.instagram.com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