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

« 2020/12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서운해 사랑해] - 송세아, 가끔 궁금해져 넌 어떻게 우는지

.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다.
'서운해, 나도 서운해.' 이 말은 실은,
'사랑해, 나도 사랑해.'
이 말인지도 모른다는 생각.
.
그러니 그렇게 서운하다는 말을
서로 주고 받으면서도 꾸역 꾸역
눈물을 참은 엄마와 나는
서로 많이 사랑하는 사이임이 틀림없다.
.
ⓒ 송세아, 가끔 궁금해져 넌 어떻게 우는지.
.
진심을 담아 자주 표현해야겠습니다.
아쉬움 말고 사랑을.
.

[서운해 사랑해] - 송세아, 가끔 궁금해져 넌 어떻게 우는지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