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ulture/책

[가슴속에 남는 건] 윤소희 - 여백을 채우는 사랑

네이버 공유하기
728x90


누군가와 연결되는 것,
누군가를 공감하고 그와 소통하는 것은
들음에서 시작되는 모양이다.

사랑하는 이의 목소리가 내면으로 흘러 들어와
깊은 곳을 건드리면 그동안 꼭꼭
닫아두었던 감각들이 하나 둘 열리기 시작한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도
가슴속에 남는건 목소리다.

괜찮아 혼자가 아니야,
혹은 다독여 주는 듯 한 침묵까지.

© 윤소희 - 여백을 채우는 사랑.
행복우물


반응형
네이버 공유하기


* 쿠팡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