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ulture/책

[저마다 아날로그가 있다] 유림 - 아날로그를 그리다

네이버 공유하기
728x90


세상과 마주하는 일이
조금은 두렵지 않게 된 지금,
기억의 무덤속으로
하나 둘 사라져가는 것들을 살리고 싶었다.
낡은 창고에서 꺼내 올린 이야기들이
조금은 촌스럽거나 투박할 수도 있다.

하지만 매일 밤 라디오 앞에서
주파수를 맞춰본 이는 알 것이다.
연필로 흰 종이 위에 꾹꾹
마음을 눌러 담아본 이는 알 것이다.

저마다 그리는 아날로그가 있다는 것을.

유림 - 아날로그를 그리다.
행복우물.

반응형
네이버 공유하기


* 쿠팡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