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2

« 2020/2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제대로 알아야 할 것] 최종규, 헌책방에서 보낸 1년

.
제대로 알아야 할 것,
생각하고 느껴야 할 것한테는
눈길 한번 주지 않는 우리가 아닌지 
돌아봐야 합니다.
참다운 것과 아름다운 것에서
자꾸만 멀어지지 않는가를 살펴봐야 합니다.
.
우리가 가는 길이 대체 
어떠한 길인가를 지켜봐야 합니다.
그래야 자신한테 알맞고 
고운 책 하나가 무엇인지 느끼고 알 수 있습니다.
그래야 우리가 하는 일이
아름답고 알차고 살가울 수 있습니다.
.

ⓒ 최종규, 헌책방에서 보낸 1년.
.
우리가 하는 행동이 어떠한지,
우리가 보는 책은 또 어떠한지
제대로 알고 느껴야 합니다.
그래서 자신과 주위에 도움이 되며,
보다 나은 사회를 만들어가면 좋겠습니다.
.

[제대로 알아야 할 것] 최종규, 헌책방에서 보낸 1년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두번째 세차입니다.

첫번째보다 빠르게 잘 끝냈지만 여전히 신발에 물이 많이 튀어서 발이 시렵습니다.

두번째 세차 - 베로니카. 2020.01.30

세차에 집중하면서 깨끗해지는 모습을 보니 마음도 차분해지고 기분이 좋아집니다.

힐링을 주는 세차, 자주 하고 싶네요.

'베로니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차는 마음까지 깨끗하게 해줍니다.  (0) 2020.02.26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