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

« 2020/12 »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제대로 알아야 할 것] 최종규, 헌책방에서 보낸 1년

.
제대로 알아야 할 것,
생각하고 느껴야 할 것한테는
눈길 한번 주지 않는 우리가 아닌지 
돌아봐야 합니다.
참다운 것과 아름다운 것에서
자꾸만 멀어지지 않는가를 살펴봐야 합니다.
.
우리가 가는 길이 대체 
어떠한 길인가를 지켜봐야 합니다.
그래야 자신한테 알맞고 
고운 책 하나가 무엇인지 느끼고 알 수 있습니다.
그래야 우리가 하는 일이
아름답고 알차고 살가울 수 있습니다.
.

ⓒ 최종규, 헌책방에서 보낸 1년.
.
우리가 하는 행동이 어떠한지,
우리가 보는 책은 또 어떠한지
제대로 알고 느껴야 합니다.
그래서 자신과 주위에 도움이 되며,
보다 나은 사회를 만들어가면 좋겠습니다.
.

[제대로 알아야 할 것] 최종규, 헌책방에서 보낸 1년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