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6

« 2020/6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제 3자의 시선] 송세아, 가끔 궁금해져 넌 어떻게 우는지

.
우린 누군가에게 한없이 
착한 존재이지만
또 다른 누군가에겐 한없이
나쁜 존재이기도 한 그런 사람들이니까요.
.
다시 한번 생각해 봤으면 해요.
지금 당신이 바라보는 그 시선,
정말 괜찮은건지.
.
이 세상엔 절대적으로 착한 사람,
나쁜 사람은 없으니까요.
.
ⓒ 송세아, 가끔 궁금해져 넌 어떻게 우는지.
출판사 : 꿈공장 플러스.
.
나에게 착한 사람이 남에게 나쁠 수 있고,
나에게 나쁜 사람이 남에게 착할 수도 있겠지요.
내 시선을 돌아보게 만드는 글입니다.
착한 사람이 되기 보다 
선한 영향력을 주는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제 3자의 시선] 송세아, 가끔 궁금해져 넌 어떻게 우는지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