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ulture/책

헤세

네이버 공유하기
728x90


평생에 걸쳐 자신을
중요하고 위대한 사람으로 만든 괴테보다는
그저 음악을 통해 많은 사람을 행복하게 해주는 데서
기쁨을 찾은 모차르트야말로
하리 할러의 진정한 이상형이었다.

가난하고 불행하게 요절했을지라도,
모차르트는 우리에게 영원히 천진난만한 미소를 지으며
곡을 쓰고 또 쓰는 아이 같은 창조자로 남아 있다.

모차르트의 음악에 스민 비눗방울처럼
가볍고 경쾌한 유머를 이해할 때,
그 유머 앞에서 진정으로 웃을 수 있을 때,
우리는 진정 '인생의 희극성을 이해하는 사람'이
될 수 있지 않을까.

• 정여울 - 헤세
아르테

반응형

'Culture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선생님, 이제 그만 저 좀 포기해 주세요  (0) 2022.07.07
줄자를 가지고 무게를 잰다는 것  (0) 2022.07.07
헤세  (0) 2022.07.06
당연한 하루는 없다  (0) 2022.07.05
[어떤 시련이 와도] 심으뜸 - 으뜸체력  (0) 2022.07.04
다정소감  (0) 2022.07.03
네이버 공유하기


* 쿠팡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