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6

« 2020/6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야경의 위로] 송세아, 가끔 궁금해져 넌 어떻게 우는지.

.
가슴이 답답할때 우리는 종종 야경을 본다.
왜 우리는 야경을 보는 것만으로도
이렇게 마음이 풀어지는 걸까.
눈 앞에 펼쳐진 야경을 감상하는 일이
실은 서로의 염원을 알아주는 일이기 때문은 아닐까.
서로의 마음에 켜 놓은 작은 염원들을
부둥켜 안아주는 일이기 때문은 아닐까.
.
그 작은 불빛에 누군가는 위로를 받을지 모를 일이니
어떤 일을 염원하는 일,
마음의 방에 불빛을 켜놓는 일은
분명 그 자체만으로도 값진 일일 것이다.
.
ⓒ 송세아, 가끔 궁금해져 넌 어떻게 우는지.
출판사 : 꿈공장 플러스.
.
무언가를 주지 않아도,
직접적인 해결책을 알려주지 않아도,
때론 곁에 있는 것만으로도 위로가 됩니다.
위로를 주고 위로 받으며,
서로에게 응원이 되어 보아요 ~
.

[야경의 위로] 송세아, 가끔 궁금해져 넌 어떻게 우는지.

https://youtu.be/8Lg-Ybiju88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