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

« 2020/10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울고 싶을땐] 송세아, 가끔 궁금해져 넌 어떻게 우는지.

.
참 울 일도 많다.
그래, 생각보다 우린 사소한 일들로도
울 일이 참 많다.
슬픔, 기쁨, 웃김, 화남, 미안함...
어쩌면 우리는 모든 사사로운 감정에
눈물을 머금고 사는지도 모른다.
.
그러니 울고 싶어질 땐 그냥 울어버리기로 했다.
햇살이 비추는 날, 비가 내리는 날,
모든 날이 참 울기 좋은 날이라고 믿으면서
울고 싶을 땐 그냥 울어버리기로 했다.
.
ⓒ 송세아, 가끔 궁금해져 넌 어떻게 우는지.
출판사 : 꿈공장 플러스.
.
울고 싶어도 표현을 잘 못할때가 많습니다.
운다는건 솔직한 자기 감정의 표현이겠지요.
저 글을 보니 도깨비 대사가 생각납니다.
날이 좋아서, 날이 좋지 않아서,
날이 적당해서 모든 날이 눈물났다.
눈이 부신 오늘도.
.

[울고 싶을땐] 송세아, 가끔 궁금해져 넌 어떻게 우는지.

https://youtu.be/5lTlvObOQYs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