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ulture/책

[어느 순간] 박근호 - 당신이라는 자랑

네이버 공유하기
728x90


살다 보면 '어느 순간' 이라는 말이
어울리는 때가 있다.

눈을 떠보니 어느 순간 사랑을 하고 있었고
눈을 떠보니 어느 순간 어른이 되어 있었고
정신을 차려보니 어느 순간 나에게서
무언가가 멀어지고 있는.

언제부터 내 삶이 이렇게 달라졌을까
생각했던 모든 것들이
조금씩 내 삶의 각도를 벌려놓지 않았나 싶다.

당장 그때는 눈에 보이게 달라지는 게 없었지만
그런 날들이 쌓이고 쌓여서 지금의 나를
만들지 않았을까.

이렇게 생각해보면 아무 소용없다고 생각했던 일이
쓸모없게 느껴지지 않는다.

② 박근호 - 당신이라는 자랑.
히읏

반응형
네이버 공유하기


* 쿠팡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