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

(1508)
살고 싶다는 농담 만약에, 를 여러 번 곱씹는다고 해서 달라지는 건 아무것도 없다. 그래서 만약에, 라는 말은 슬프다. 이루어질 리 없고 되풀이될 리 없으며 되돌린다고 해서 잘될리 없는 것을 모두가 대책 없이 붙잡고 있을 수 밖에 없어서 만약에, 는 슬픈 것이다. 당신이 에 무너져 내렸다면 바로 그런 이유 때문일 것이다. ⓒ 허지웅 - 살고 싶다는 농담 웅진지식하우스
선생님, 이제 그만 저 좀 포기해 주세요 "진짜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뭐라도 해보려고 왔어요." 지금까지 환자와 보호자에게서 가장 많이 들었던 말 중 하나이다. 두꺼운 의무기록지를 들고 간절하게 나를 바라보는 그들의 눈을 보고 있으면,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그리 많지 않다고 차마 말할 수 없었다. 무엇이든 내 역할을 찾고 싶었다. 열심히 찾아낸 역할이란 게 고작 그분들의 말을 들어주는 것뿐일 때도 많았지만, 이토록 작은 노력에도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선생님" 이라고 말씀해 주셨다. ⓒ 김은혜 - 선생님, 이제 저 좀 포기해 주세요 글Ego
줄자를 가지고 무게를 잰다는 것 . 줄자를 가지고 무게를 재려는 거지. 남의 기준으로 당신의 삶을 평가한다는 것은. @gree_go_ #좋은글 #좋은글귀 #그리고 #줄자를가지고 #무게를잰다는것 #손글씨노트 #필사노트 #필사의힘 #문장의힘
헤세 평생에 걸쳐 자신을 중요하고 위대한 사람으로 만든 괴테보다는 그저 음악을 통해 많은 사람을 행복하게 해주는 데서 기쁨을 찾은 모차르트야말로 하리 할러의 진정한 이상형이었다. 가난하고 불행하게 요절했을지라도, 모차르트는 우리에게 영원히 천진난만한 미소를 지으며 곡을 쓰고 또 쓰는 아이 같은 창조자로 남아 있다. 모차르트의 음악에 스민 비눗방울처럼 가볍고 경쾌한 유머를 이해할 때, 그 유머 앞에서 진정으로 웃을 수 있을 때, 우리는 진정 '인생의 희극성을 이해하는 사람'이 될 수 있지 않을까. • 정여울 - 헤세 아르테
당연한 하루는 없다 살고 싶었다. 그러나 아픈 나에만 갇혀서 살고 싶지는 않았다. 사람들 속에서, 아픔이 가린 나라는 사람을 발견하며 살고 싶었다. 아픈 몸과 나의 가능성이 양립할 수 있는 삶의 모양을 찾아 나섰다. 반절의 신장으로 살아가는 방법은 의사도, 교수도, 부모도, 친구들도 알려줄 수 없었다.. 내 몸을 면밀히 파악할 수 있는 건 오직 나뿐이었고, 내가 원하는 것을 알아차릴 수 있는 것도 나 하나뿐이었다. ⓒ 희우 - 당연한 하루는 없다 HBD 수오서재
[어떤 시련이 와도] 심으뜸 - 으뜸체력 슬럼프는 누구에게나 찾아온다. 하지만 언젠가는 지나간다. 그렇게 힘든 시간이 지나면 누구든 한 단계 성장한다. 스쿼트 1000개에 처음 도전한 날은 후유증이 어마어마 했지만, 두 번째 도전은 수월해졌듯이 앞으로도 내 인생에 슬럼프는 몇 번이고 찾아올 것이다. 두렵지 않다고 하면 거짓말이겠지만 나를 지지하고 응원해주는 분들 덕분에 나는 어떤 시련이 와도 또 버텨낼 자신이 있다. ⓒ 심으뜸 - 으뜸체력 다산북스
판교 세븐벤처밸리 구내식당 식단표 : 2022.07.04 ~ 2022.07.08 #판교세븐벤처밸리식단 #판교세븐식단 #판교세븐벤처밸리구내식당 ​ #판교세븐벤처구내식당 #세븐벤처밸리식단 #세븐벤처식단 #세븐벤처밸리식단표 #세븐벤처밸리구내식당 #판교세븐식단표 ​ #vksry #vksrytpqms #rnsotlrekd
판교 씨즈타워 구내식당 식단표 : 2022.07.04 ~ 2022.07.08 #판교씨즈타워구내식당 #판교씨즈구내식당 #판교씨즈타워식단 #판교씨즈식단 #씨즈타워식단 #씨즈타워구내식당 #씨즈구내식당 #씨즈식단 #판교씨즈타워식단표 #씨즈타워식단표 #판교씨즈식단표


* 쿠팡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