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

(1456)
나의 해방일지 #2 . "얼른 겨울 왔으면 좋겠다." "겨울엔 또 그럴걸. 얼른 여름 왔으면 좋겠다. 지금 기분 잘 기억해뒀다가 겨울에 추울 때 써먹자. 잘 충전해뒀다가 겨울에." "그럼 겨울 기억을 지금 써먹으면 되잖아요. 추울 때 충전해둔 기분 없어요?" 나의 해방일지 #2 극본 : 박해영 겨울 기억, 겨울 기분을 꺼내야 할 때. #나의해방일지 #겨울왔음좋겠다 #여름왔음좋겠다 #겨울기억 #여름기억 #겨울기억써먹어야할때 #겨울기분써먹자 #나의해방일지명대사
살고 싶다는 농담 오늘 밤도 똑같이 엄숙하고 비장한 표정으로 나를 내려다보는 천장에 맞서 분투할 청년들에게 말하고 싶다. 네가 생각하고 있는 그것 때문에 벌어진 일이 아니다. 벌어질 일이 벌어진 거다. 그러니까 괜찮다. 찾을 수 없는 원인을 찾아가며 무언가를 탓하느라 시간을 낭비하는 대신에 수습하고, 감당하고, 다음 일을 하자. 그러면 다음에 불행과 마주했을 때 조금은 더 수월하게 수습하고, 감당하고, 다음 일을 할 수 있다. • 허지웅 - 살고 싶다는 농담 웅진지식하우스
[늘 설레는] 김보민 - 당신의 어제가 나의 오늘을 만들고 좋아하는 작가의 신간 첫머리에 적힌 작가의 말을 읽을 때처럼 고소한 향기가 풍겨 나오는 아침의 빵집 앞을 지나갈 때처럼 밤새 소복이 쌓인 눈 위에 첫 발자국을 찍을 때처럼 새로 산 다이어리의 첫 장을 채울 때처럼 채 마르지 않은 머리위로 봄바람이 불어올 때처럼 발에 꼭 맞는 새 구두를 신고 집 밖을 나설 때처럼, 늘 설레는 ⓒ 김보민 - 당신의 어제가 나의 오늘을 만들고 행복우물
[작은 일에 열심인 사람] 신혜원 - 오늘도 밑줄을 긋습니다 작은 일에 열심인 사람이 되고 싶다. 작은 일을 하찮은 일과 동의어로 여기지 않는 사람들을 보면 기분이 좋아진다. 그건 큰 일을 잘 해낸 사람들을 보며 느끼는 압도적인 경외감과는 다른 감정이다. '계속 그렇게 고집스러워 주세요.' 하고 조용히 응원하고 싶은 마음, 나도 내 몫의 작은 일에 진지하게 임하고 싶은 마음을 갖게 만든다. ⓒ 신혜원 - 오늘도 밑줄을 긋습니다 강한별
그렇게 풍경이고 싶었다 일출의 매력은 언제나 하루의 가장 첫 시작을 의미한다는 것에 있었다. 그림자 같은 형체들이 그날 하루 맨 처음으로 그 질감을 드러낼 때, 내 안의 그림자들도 곧 빛을 받을 것만 같은 벅참이 생긴다. 로맨스의 단골 배경은 일몰일지 몰라도, 청춘 드라마에는 일출이 더 많이 등장하는 법이다. © 황세원 - 그렇게 풍경이고 싶었다 행복우물
가깝고도 먼 이름에게 쓰는 사람들은 언제나 옅은 두통처럼 조바심을 안고 산다. 글을 쓰기 시작할 때면 마치 대단한 무언가라도 되는 것 같은 착각을 하다가도, 점을 찍고 나면 한없이 유한하고 사소한 자신을 깨닫는다. 「지금, 여기를 놓친 채 그때, 거기를 말한들」 계절의 끄트머리, 다 늦은 밤에 남기는 문장이 당신에게 도착할 때면 나는 어느 시절, 어느 길목에 있을까요. 그땐 또 어떤 갈망과 조바심으로 고개를 갸웃거리고 있을지. • 가랑비메이커 - 가깝고도 먼 이름에게 문장과장면들
판교 세븐벤처밸리 구내식당 식단표 : 2022.06.06 ~ 2022.06.10 #판교세븐벤처밸리식단 #판교세븐식단 #판교세븐벤처밸리구내식당 ​ #판교세븐벤처구내식당 #세븐벤처밸리식단 #세븐벤처식단 #세븐벤처밸리식단표 #세븐벤처밸리구내식당 #판교세븐식단표 ​ #vksry #vksrytpqms #rnsotlrekd
판교 씨즈타워 구내식당 식단표 : 2022.06.06 ~ 2022.06.10 #판교씨즈타워구내식당 #판교씨즈구내식당 #판교씨즈타워식단 #판교씨즈식단#씨즈타워식단 #씨즈타워구내식당 #씨즈구내식당 #씨즈식단#판교씨즈타워식단표 #씨즈타워식단표 #판교씨즈식단표


* 쿠팡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