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

(2412)
고독을 바라보는 시선. 라인홀트 매스너 - 검은 고독 흰 고독 출발 직전 다시 마음이 가라앉았다. 대립하던 두 마음 사이에 조용한 합의가 이루어진 모양이다. 텐트를 걷은 뒤에 결단을 내려도 늦지 않다. 나를 무기력하게 만든 것은 열망의 상실이 아니다. 그것은 하릴없이 기다리는 데서 오는 고독에 대한 불안 때문이다. 더 높이 올라가서도 이러한 불안이 덮치면 그때는 끝이다. ©라인홀트 메스너 - 검은 고독 흰 고독 필로소픽
고독을 맞이할 마음. 라인홀트 메스너 - 검은 고독 흰 고독 고독은 너를 죽이는 힘이다 느닷없이 너에게서 터져나오면 고독은 지평선 저 너머로 나를 데려간다 고독을 맞이할 마음이 있을 때 @라인홀트 메스너 - 검은 고독 흰 고독 필로소픽
판교 씨즈타워 구내식당 식단표 : 2024.07.08 ~ 2024.07.12 입주사가 아니더라도 누구나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점심, 저녁 모두 6천원입니다.                    식권 자판기에서 구매하시면 됩니다. (카드 가능)                      점심시간 = 11:30 ~ 13:30                   저녁시간 = 오후 5:00 ~ 저녁 6:30                   #판교씨즈타워구내식당 #판교씨즈구내식당 #판교씨즈타워식단 #판교씨즈식단 #씨즈타워식단 #씨즈타워구내식당            #씨즈구내식당 #씨즈식단 #판교씨즈타워식단표 #씨즈타워식단표 #판교씨즈식단표
어김없이 나를 데려다주는. 이도훈 - 이번 역은 요절복통 지하세계입니다 기관사인 나는 내 승객들에게 그 혼돈을 결코 들켜서는 안된다. 왜냐하면 승객들은 믿고 있기 때문이다. 인생에서 기다리는 대부분의 것들이 더디 오거나 결국 오지 않는다 할지라도, 지하철은 매일 정확히 와서 내가 가야 할 곳으로 나를 늦지 않게 데려다줄 것이라고. 세상이 나를 내팽개쳐버린 것 같은 날, 거리에서 주저앉고 싶을 정도로 힘든 날에도 지하철만은 나를 집 근처 역까지 어김없이 데려다줄 것이라고. @이도훈 - 이번 역은 요절복통 지하세계입니다 이야기장수
대장건강과 급똥의 교훈. 이도훈 - 이번 역은 요절복통 지하세계입니다 인간으로서의 존엄성이 위협받는 거대한 고통을 겪으며 바라보는 앞풍경에는 끊임없는 어두운 철길과 터널이 펼쳐진다. 이 지옥이 끝나지 않을지 모른다는 두려움이 들고, 내 삶에 잘못이 있었던 건 아닌지 돌아볼 시간을 갖게 된다. 급똥과의 사투를 벌인 기관사에게는 이러한 이유로 분명 어떠한 내적 성숙이 일어난다. @이도훈 - 이번 역은 요절복통 지하세계입니다 이야기장수
판교 세븐벤처밸리 구내식당 식단표 : 2024.07.08 ~ 2024.07.12 #판교세븐벤처밸리식단 #판교세븐식단 #판교세븐벤처밸리구내식당 #판교세븐벤처구내식당                   #세븐벤처밸리식단 #세븐벤처식단 #세븐벤처밸리식단표 #세븐벤처밸리구내식당 #판교세븐식단표                  #vksry #vksrytpqms #rnsotlrekd
어둠 속의 빛. 이도훈 - 이번 역은 요절복통 지하세계입니다 나와 지하철이 속한 이 지하세계는 기본적으로 어둡다. 그리하여 작은 빛들도 대단히 반짝이는 것처럼 보인다. 밖에서는 별거 아닌 빛의 조각일지도 모르지만, 지하세계라는 이 어두운 배경 덕택에 더 분명한 존재감을 가진다. 모쪼록 어둠속의 빛과 같이 멋진 이야기가 내 지하철을 탄 당신에게 펼쳐지길 바라본다. ©이도훈 - 이번 역은 요설복통 지하세계입니다 이야기장수
죽음을 생각하면 삶이 보인다. 히스이 고타로 - 생의 마지막을 생각할 때 삶은 비로소 시작된다 언젠가 죽음이 찾아온다는 사실을 가슴속에 선명히 새긴다면 후회하지 않고 살아갈 수 있을 것입니다. 후회하지 않고 살아간다면, 삶은 모험이 됩니다. 후회없이 마음껏 살아보세요. 괜찮습니다. ©히스이 고타로 지음, 이맑음 옮김 생의 마지막을 생각할 때 삶은 비로소 시작된다 책들의정원


* 쿠팡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