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래와사람

(10)
[다름을 인정] 이태우 - 내향적 직장인, 길을 찾다 나 자신을 그대로 인정해보고자 노력했다. 나의 타고난 에너지 방향을 인정하고, 나의 머릿속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인정했다. 내향성과 외향성에는 다름이 있다는 것을 인정했다. 그대로 인정할 때 나에게 새로운 길이 열렸다. 자신에 대한 인정은 주어진 성향 안에서 '그럼 어떻게 할 것인가'로 생각의 전환을 이끌어주었다. 더는 나 자신을 심하게 자책하지 않게 되었다. ⓒ 이태우 - 내향적 직장인, 길을 찾다. 미래와사람
[내향적인 사람의 특징] 이태우 - 내향적 직장인, 길을 찾다 내향성은 사실 가치중립적이고, 많은 강점을 가진 성향이다. 내향성을 연구한 학자들은 공통으로 집중력, 성실성, 신중함, 인내력, 강인한 정신력, 통찰력 , 깊은 지식 탐구 등을 발휘하는데 있어 좋은 성향이라고 이야기 한다. 그뿐만 아니라 대인 관계에서도 사려 깊고 협조적이며, 이야기를 잘 들어주기 때문에 훌륭한 조언자이자 리더의 역할을 감당할 수 있다고 조언한다. 이태우 - 내향적 직장인, 길을 찾다. 미래와사람
[자신을 바라보는 관점] 이태우 - 내향적 직장인, 길을 찾다 사람에게는 각자의 인생 경험이 있다. 그래서 각 사람의 '삶의 결'과 '스토리'가 다를 수밖에 없다. 따라서 이 책이 각각의 인생에 해답을 줄 수는 없을 것이다. 하지만 자신을 바라보는 관점을 약간 틀어주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고, 그러면 그것 만으로도 좋은 출발이 될 수 있을 것이다. ⓒ 이태우 - 내향적 직장인, 길을 찾다. 미래와사람
[혼자만의 시간] 원진주 - 솔직하고 발칙하게 . 매일 매 순간 우리는 수많은 감정 소모를 하며 살아간다. 그리고 점점 지쳐간다. 버터 내려고 하지만 버텨내는 것이 버거운 순간이 온다. 그래서 혼자만의 시간은 누구에게나 필요하다. 하루가 됐든 일주일이 됐는 한 달이 됐든, 우리에겐 우리의 마음을 다독이고 치유할 시간이 필요하다. ○ 원진주 - 솔직하고 발칙하게 미래와 사람
[천천히 가도 된다] 원진주 - 솔직하고 발칙하게 지금 죽기 살기로 발바둥 치다간 정말 죽을 수도 있으니 명심하자. 인생, 장기전이다. 마라톤에서 결승선을 통과하려면 페이스를 유지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 우리에게는 앞으로 뛰어가야 할 레이스가 남았다. 그리니 지금은 한숨 내쉬고 천천히 가도 된다. 그래도, 괜찮다. Ⓒ 원진주 - 솔직하고 발칙하게 미래와사람
[감사함을 전할 때는] 이선형 - 엄마, 이렇게 말해줘서 고마워요 오른손이 하는 일을 왼손이 모르게 하라'는 말이 있다. 하지만 아이와 말할 때는 엄마의 마음을 자꾸자꾸 알 수 있게 드러내야 한다. 나는 이 말을 조금 바꾸어 '감사함을 전할 때는 오른손이 하는 일을 왼발까지 알게 하라' 라고 말하고 싶다. 오늘도 내 아이에게 조금이라도 고마운 마음이 들었다면 그 마음을 자꾸자꾸 꺼내어 아이에게 많이 표현하고 많이 알게 하자. ⓒ 이선형 - 엄마, 이렇게 말해서 고마워요. 미래와 사람
[믿음을 주는 말] 이선형 - 엄마, 이렇게 말해줘서 고마워요 말은 자신의 감정을 전달하는 도구이기도 하지만, 누군가를 위로하고 행동을 변화하고 성장시키는 도구이기도 한다. 부모의 무조건적인 사랑과 신의 말을 들으며 자란 아이는 힘든 상황을 마주했을 때 그것을 극복할 힘을 낼수 있다. 아이에 대한 무한한 믿음을 가지고 그것을 말과 행동으로 아이가 충분히 느낄 수 있도록 표현하고 내 아이가 역경과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도전하기를 포기하지 않도록 도와주자. ⓒ 이선형 - 엄마, 이렇게 말해서 고마워요. 미래와 사람.
[고수가 되어주자] 이선형 - 엄마, 이렇게 말해줘서 고마워요 판소리를 할 때 소리꾼 옆에서 북으로 장단을 맞추며 '얼쑤', '좋구나' 하며 추임새를 넣어주는 사람을 본 적이 있을 것이다. 바로 '고수' 이다. 고수의 추임새에 소리꾼은 더욱 신명나게 열과 성의를 다해 소리를 완성한다. . 아이가 엄마와 '대화'라고 하는 소리를 낼 때 엄마는 판단하거나 지도하려는 잔소리꾼이 아니라 '얼쑤' 하고 추임새를 넣어주는 우리 아이만의 '고수'가 되어 주자. 아이 입장에서 생각하는 엄마의 마음이 그것을 실천하려는 노력과 더해지면 아이와 엄마는 세상 누구보다 더 편안하고 즐거운 대화를 만들어 갈 수 있을 것이다. ⓒ 이선형 - 엄마, 이렇게 말해줘서 고마워요. 미래와사람 출판. 상대방과 이야기할 때 말하는 사람이 열과 성의를 다해 이야기할 수 있도록 추임새를 넣어주는 자세도 필..


* 쿠팡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