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

« 2020/12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글쓰기는 가끔
잔인할만큼 너무도 혼자의 일인 것 같다.
어떤 수를 써도 결국
혼자 쓸 수 밖에 없다.
그러나 적어도 그 시작을
서로에게 기댈 수는 있단 걸 알겠다.

우리는 모두
게으르거나 쓸쓸하거나 나약하기도 하여서
뭔가를 혼자서 시작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글쓰기는 혼자의 일]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혼자의 일이 아닌게 없습니다만,
서로 기대고 서로에게 도움을 주면서
뭔가를 시작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그런 일들이 많이 일어났으면 좋겠습니다.

 

 

[글쓰기는 혼자의 일]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곤이 볼에서는 아기 냄새가 났다.
마음이 이상해졌다.
밤이 깊어지고 곽언니가 아이들을
재우러 들어간 사이 나는
설거지를 하고 그 집에서 나왔다.

설거지를 하는 동안 
언니의 일상이 말도 안되게 느껴졌다.
이 모든 집안 일과 육아와 번역 일과
알바를 어떻게 혼자서 병행한단 말인가.
그게 가능하기는 한가.

1인분의 인생도 힘들게 굴러가는데
곽언니는 어떻게 해내는 걸까.

ⓒ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이 세상 모든 부모님들에게]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나만의 인생도 이렇게 힘든데,
저를 이만큼 키워주신 부모님은 얼마나 힘드셨을까요...
부모님에게 감사함을 표현하는 밤입니다.
내가 알지 못하는 모든 부모님들에게,
그리고 부모님이 되신 모든 분들에게도
감사와 고마움과 존경과 응원을 드립니다.

[이 세상 모든 부모님들에게]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칭찬은 즉각적으로]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단이야, 너 색칠을 
정말 꼼꼼하게 하는구나!
내가 단이 뒤에서 말하자
그 애가 종이에 칠하던 파란색이
갑자기 친해졌다.
단이 손에 힘이 들어간 것이다.

진해진 파란색을 보고 나는 조금
겁을 먹었다. 칭찬은 이렇게나
즉각적으로 효과가 나타나는 거였다.
아이를 뿌듯하게도 하지만
경직되게도 만들었다.

ⓒ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칭찬은 즉각적으로]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상대방의 장점을 찾아내어 
적절하게 칭찬하는 일은
아무리 조심스럽다 하더라도
멈출 수는 없습니다.

[칭찬은 즉각적으로]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2020.05.17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조심해, 조심해]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아이들은 엄마와 나를 이끌고
나무로 데려갔다.
그리고 자신이 얼마나 높이까지 오를 수 있는지
보여주었다.

나는 조심해, 조심해, 라고 말하며
같이 나무에 올랐다.
나무에 오른 게 얼마만인가 싶었다.
막상 오르니 되게 신났다.
내가 자꾸만 더 높은 곳으로 팔과 다리를 뻗자
이번엔 아이들이 앞다투어 말했다.
조심해요. 가지가 부러질 수도 있어요.
알았어. 조심할게.

ⓒ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헤엄출판사.

[조심해, 조심해]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서로가 서로에게 조심하길 바라는 마음.
그리고 그 마음을 알기에 조심하게 되는 행동.
아는대로 꼭 행동에 옮겨야 하는 요즘입니다.
모두들 건강 잘 챙기세요~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몇 편의 꿈인 것처럼]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일주일을 내내 붙어지내다가
다시 멀리 떨어지는 것.
언제 다시 만날지 모르는 것.
종종 연락을 주고 받는 것도 무용하게
느껴질 만큼 멀리 떨어진 장소에서
각자의 삶을 사는 것.
꼭 만난 적 없는 것처럼.
마치 우리가 함께 놀았던 며칠이
몇 편의 꿈인 것처럼.

ⓒ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몇 편의 꿈인 것처럼]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우리는 모두 잠깐 여행중인 나그네입니다.
그래도 각자의 자리에서 각자의 삶을 살아야지요.
최선을 다해서 행복하게 살아야겠습니다.
마음도 맑아지는 하늘을 보면서 
여유를 가지는 편안한 주말에 감사를.

[몇 편의 꿈인 것처럼]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