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6

« 2020/6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바람이 불어야 - 손예진, 사랑의 불시착

.
바람이 왜 부는지 아세요?
지나가려고 부는 거에요.
머물려고 부는게 아니고.
.
저게 저렇게 지나가야
내가 날아갈 수 있는거고.
.
ⓒ 손예진, 사랑의 불시착 제 15화.
.
바람이 불어야
연도 높이 날 수 있습니다.
제대로 잘 타보자구요, 바람 ~ 
.

날아보자

위 사진 출처 : https://blog.naver.com/baki201/221737840242

 

사랑의 불시착 / 스위스 융프라우 / 촬영지

​"팀장님,바람이 왜 부는지 아세요?지나갈려고 부는거에요.머물려고 부는게 아니고.​저길 저렇게 지...

blog.naver.com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티새, 의심 없는 사랑 - 새들에 관한 짧은 생각.

.
티티새는 마음에 드는 새를 향해
노래를 부르기 위해 온종일 고민하지 않는다.
호감을 표시해서 상대 마음에
들면 드는거고, 아니면 아닌 것이다.
.
이루어지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세상이 무너지지 않는다.
새들에게 노래는, 그리고 사랑은
치밀하게 짜야할 전략도 고민거리도 아니다.
.
새들은 사랑을 시작할때
의심과 의문이라는 걸 모른다.
사랑에 대해 우리는 분명
새들에게 배울 점이 많다.
.
ⓒ 필리프 뒤부아, 엘리즈 루소. 맹슬기 옮김.
새들에 관한 짧은 철학.
.
고민보다 행동을,
의심보다 믿음을.
그리고 최선을 다 해도 계획한대로 잘 안되는게 현실입니다.
이루어지지 않는다고 해서 세상이 무너지지 않으니
이런 일 저런 일 저질러가며 삽시다 ^_^
.

티티새, 의심 없는 사랑 - 새들에 관한 짧은 생각.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0. 2. 14. 21:44

[5년후 내모습] - 박웅현, 여덟 단어 Culture/책2020. 2. 14. 21:44

[5년후 내모습] - 박웅현, 여덟 단어

.
내가 하는 행동이
5년 후의 나에게
긍정적인 체력이 될것이냐 아니냐가
기준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지하철에서 휴대폰 게임이
당장의 스트레스는 풀어주겠지만
5년후의 나에게 어떤 영향을 줄까요?
본질은 결국 자기 판단입니다.
나에게 진짜 무엇이 도움이 될까요?
.
ⓒ 박웅현, 여덟 단어.
.
5년후 나는 어떤 모습일까요?
그 모습을 위해 오늘도 노력합니다.
.

[5년후 내모습] - 박웅현, 여덟 단어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0. 2. 13. 22:42

[본질에 집중] - 박웅현, 여덟 단어 Culture/책2020. 2. 13. 22:42

[본질에 집중] - 박웅현, 여덟 단어

.

본질을 발견하려는 노력과
본질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것은
포기할 줄 아는 용기,
그리고 자기를 믿는 고집이 
있어야 합니다.
.
그래야 그럼에도 불구하고
단 하나뿐인 '나'라는 자아가
곧게 설 수 있으니까요.
.
ⓒ 박웅현, 여덟 단어.
.
나를 믿고,
본질에 집중하며,
오늘도 성장하는 하루를 보냅니다.
.

[본질에 집중] - 박웅현, 여덟 단어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0. 2. 12. 22:40

[생각해보기] - 박웅현, 여덟 단어 Culture/책2020. 2. 12. 22:40

박웅현, 여덟 단어

.
제가 이야기하는 여덟 개의 주제는
결국 연결이 되면서
하나의 방향으로 나갈 겁니다.
귀 기울여 주시되
큰 기대는 하지 않길 바랍니다.
인생은 강의 몇 번, 책 몇 권으로
변하지 않으니까요.
단언컨데 이 여덟 번의 강의도
여러분 인생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겁니다.
.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가 이야기를 시작하는 이유는,
여러분과 이 여덟 가지 단어에 대해
함께 나누고 생각해보고 싶기 때문입니다.
.
ⓒ 박웅현, 여덟 단어.
.
생각해 봅니다.
내가 가진 나만의 생각,
내 안의 생각을 떠올려 봅니다.
.

[생각해보기] - 박웅현, 여덟 단어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