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7

« 2020/7 »

  •  
  •  
  •  
  • 1
  • 2
  • 3
  • 4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몸도 마음도 헐렁]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
오늘은 병실 침대에서 글을 쓴다.
입원한 채로 마감하는게 처음은 아니다.
아슬아슬한가? 버겁나? 그보다
아픈 와중에도 할 수 있는 일이 있다는게
다행으로 느껴지는 저녁이다.
일간 연재가 강제하는 활기가 나는 
싫고도 좋다. 침대에 딸린 간이 식탁 너머로
내 발이 보인다. 당근색 양말이
신겨져 있다. 복희가 급하게 병원으로
오는 길에 내 집에 들러 챙긴 것인데
실은 하마의 양말이다.
.
뒷꿈치가 헐렁하다.
환자복도 헐렁하다. 창 밖으로 하루종일
캠퍼스를 내려다 봤다. 넓네. 넓다. 넓구나.
말고는 아무 생각도 안 들었다.
몸도 마음도 헐렁해진 것이다.
.
ⓒ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
한 발만 잘못 내딛어도 되돌릴 수 없는 
아슬아슬함. 부담감.
그래도 내딛을 수 있음에 감사하고
가끔 헐렁해지기도 하며 
여유있게 살아야겠다 싶은 밤입니다.
.

 

[몸도 마음도 헐렁]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2020.04.05

youtu.be/K4yuB0-qxc4

[몸도 마음도 헐렁]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