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7

« 2020/7 »

  •  
  •  
  •  
  • 1
  • 2
  • 3
  • 4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존중하며 받아들일 때] 도제희, 난데없이 도스토옙스키

.
아무리 가까운 사이라도 
멀리 떨어져 있어야, 즉 서로에게 공간을 주고
그 공간을 존중해 주어야 집착하지도,
강요하지도, 희생을 요구하지도 않을 수 있다.
그래야 진정으로 상대를 사랑할 수 있지 않을까.
.
공간이란 물리적인 것만을 뜻하진 않는다.
정신적으로도 서로가 독립적 개체라는 사실,
성향도 가치관도 성격도 판이한 
한 개인이라는 사실을 받아들일 때
누구 하나 상처 입거나
일방적으로 희생하지 않고
서로 행복하게 사랑할 수 있지 않을까.
.
ⓒ 도제희, 난데없이 도스토옙스키. 샘터.
.
가까운 사이일수록 함부로 대하거나
언제든 옆에 있어줄거라 생각합니다.
당연히 그렇지 않지요.
남보다 더 멀어질 수 있고,
크게 속상해할 수 있습니다.
가까울수록 더 소중하고 아껴야지요.
공기나 물이 항상 곁에 있으니 귀한걸 모르는 것처럼
내 옆에 있는 사람이 가장 소중한 존재입니다.
.

[존중하며 받아들일 때] 도제희, 난데없이 도스토옙스키

 

2020.03.19

youtu.be/p48mEFRtrbM

[아픈 사람의 다정]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