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6

« 2020/6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느리게 오랫동안]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
다음날 아침엔 집 앞 신사에 들렀다.
신사에는 근사한 나무가 여러 그루 있었다.
윤이 나는 나뭇잎들을 수없이 보았다.
커다란 나무의 기둥을 만지며 신사를 걸었다.
기둥의 둘레를 한 바퀴 도는데
스무 걸음이 넘게 필요한 나무도 있었다.
나로선 나무의 속도를 짐작하기 어려웠다.
.
아주 느리게
아주 오랫동안 자라는 점이
언제나 신기했다.
.
ⓒ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
천천히 간다 해도 꾸준히만 할 수 있다면
분명 커다란 나무처럼 높게 자라있을 겁니다.
느려도 오랫동안 꾸준히!
.

[느리게 오랫동안]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2020.03.20

youtu.be/74RnsPLVNGU

[느리게 오랫동안]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존중하며 받아들일 때] 도제희, 난데없이 도스토옙스키

.
아무리 가까운 사이라도 
멀리 떨어져 있어야, 즉 서로에게 공간을 주고
그 공간을 존중해 주어야 집착하지도,
강요하지도, 희생을 요구하지도 않을 수 있다.
그래야 진정으로 상대를 사랑할 수 있지 않을까.
.
공간이란 물리적인 것만을 뜻하진 않는다.
정신적으로도 서로가 독립적 개체라는 사실,
성향도 가치관도 성격도 판이한 
한 개인이라는 사실을 받아들일 때
누구 하나 상처 입거나
일방적으로 희생하지 않고
서로 행복하게 사랑할 수 있지 않을까.
.
ⓒ 도제희, 난데없이 도스토옙스키. 샘터.
.
가까운 사이일수록 함부로 대하거나
언제든 옆에 있어줄거라 생각합니다.
당연히 그렇지 않지요.
남보다 더 멀어질 수 있고,
크게 속상해할 수 있습니다.
가까울수록 더 소중하고 아껴야지요.
공기나 물이 항상 곁에 있으니 귀한걸 모르는 것처럼
내 옆에 있는 사람이 가장 소중한 존재입니다.
.

[존중하며 받아들일 때] 도제희, 난데없이 도스토옙스키

 

2020.03.19

youtu.be/p48mEFRtrbM

[아픈 사람의 다정]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픈 사람의 다정]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
울을 보며 나는 아픈 사람의
다정이란 걸 배웠다.
허리 디스크가 있는 사람이 꼭 좋은 의자를
손님에게 내어주는 다정 같은 거.
아무리 즐거운 자리여도 피곤해 보이면
어서 집에 들여보내는 다정 같은 거.
누군가가 무리하기 전에
재빨리 알아차려주는 다정 같은 거.
.
남의 아픔을 내 아픔처럼 맞이하는
마음의 품을 울에게서 확인해왔다.
.
ⓒ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
꼭 아파볼 필요는 없겠습니다만,
아픔을 겪어본 사람이
남의 아픔을 더 잘 공감하겠지요.
그리고 공감하면서 그 아픔을 안아주는 다정함이
서로에게 좋은 관계를 맺게 해줍니다.
힘들게 구한 마스크를 나누어주고,
밥과 간식을 나누어주는 그런 다정함.
힘든 시기일수록 다정함을 자주 보여주어야겠습니다.
.
이슬아님은 인스타그램 안하실거 같았는데,
엄청 활발하게 활동하시네요 ^_^

이슬아님 인스타그램 : https://www.instagram.com/sullalee/
.

 

로그인 • Instagram

 

www.instagram.com

 

youtu.be/Az5YpDRu0wc

[아픈 사람의 다정]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부러우면 이기는거다] 도제희, 난데없이 도스토옙스키

 

.
나는 자신만의 소박한 일상을 
잘 지켜 나가면서도 품위있고, 지적이며, 
편안하고 자유롭게 관계를  맺는 
이를 몇 알고 있다.
나는 그 사람들이 내적 자산을 
비교적 쉬이 갖출 수 있는 환경에서 
살아온 이들보다 대단해 보이고, 
그래서 그들을 만날 때마다 
질투하고 부러워한다.
그렇게 부러워하다 보면 나도 
어느 정도는 그렇게 
될 수 있지 않을까.
.
그러니 부러우면 지는 거라는 말은 어쩌면 틀렸다.
부러우면 이기는 건지도 모른다.

.
ⓒ 도제희, 난데없이 도스토옙스키. 샘터.
.
뭐든 모자라고 없는 환경에서 자랐어도
여유롭고 편안하게 지낼 수 있는,
그래서 남들이 부러워할만 한 사람.
고독하면서도 남들과 관계를 잘 맺는 사람.
그런 사람을 몇 알고 있는데 참 부럽더군요.
작가님 말대로 오늘 밤엔 
그런 분들 떠올리며 실컷 부러워해야겠습니다.
.

 

[부러우면 이기는거다] 도제희, 난데없이 도스토옙스키

 

 

youtu.be/QbSyjaJD-eE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연에 귀 기울이는]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
뭘 잘하고 싶었는지, 무엇으로 칭찬받고 싶었는지
물어보면 복희는 뜬금없이
그 시절 시골 풍경을 이야기한다.
논밭 한복판에 있던 원두막에 관해.
여름에 그 원두막에 누워서 들으면
사방으로 소리가 얼마나 꽉 차는지에 관해.
무슨 소리가 그렇게 컸냐고 물으면 복희는
자연은 원래 시끄러운 법이라고 대답한다.
무성한 풀과 꽃과 나무에서 나는 소리,
개구리와 귀뚜라미와 새와 소가 우는 소리,
땅에서 나오는 열기의 소리, 
일몰의 소리, 바람의 소리. 
시각과 후각과 청각을 다 채우는 그 소리들. 
자연 속에 혼자 누워 있을 때 복희는
자아가 다 흩어지는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
꼭 내가 없는 느낌이었어.
내가 없는데 아주 충만한 느낌이었어.
.
ⓒ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
얼마전에 풀과 나무와 바람에
생기를 가져다주는 봄비가 왔습니다. 
출근길에 많은 사진을 찍게 만드는 봄인데요.
내가 없는데 아주 충만해지는 느낌을 위해
자연에 귀 기울이는 여유를 가져봐야겠습니다.
.

[자연에 귀 기울이는]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youtu.be/9_qdB7yZ4EE

[자연에 귀 기울이는] 이슬아, 일간 이슬아 수필집

 

 

 

Posted by 멋지다마라송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