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천에세이

(29)
[상처를 마주해야 하는 때] 정한경 - 안녕, 소중한 사람 살다 보면 상처 받은 과거의 나를 마주해야 하는 때가 온다. 그리고 그 아이의 이야기를 들어 주어야 한다. 그때는 몰랐던, 그러나 지금은 알고 있는 멋진 대답을 들고서 말이다. 나는 어떤 상처를 외면하고 있을까. 어떤 아픔을 방치하고 있을까. 만약 용기를 내 지난 날의 나를 만난다면, 나는 어떤 이야기를 해줄 수 있을까. 사람은 누구나 상처를 받고, 언제든 넘어질 수 있다. 하지만 상처받은 자신을 스스로 안아 줄 용기만 있다면, 우리는 언제든 다시 일어설 수 있다. ⓒ 정한경 - 안녕, 소중한 사람 북로망스
[모든 일은 마음먹기 나름] 이명혜 - 17년째 버티고 있는 중입니다. 벽에도 귀가 있다는 말이 있다. 좋은 것이든 나쁜 것이든 내가 품고 있는 마음들은 언행이 되어 모두가 알게 된다. 그래서 나는 나와 같은 직장인들에게 습관적인 긍정을 강력 추천한다. 습관적인 긍정은 회사 생활에 쾌적함과 유연함, 그리고 플러스적인 결과들을 안겨주기 때문이다. ...... 나는 자신있게 말할 수 있다. 내가 회사를 오래 다닐 수 있었던 비결은 '긍정적인 생각과 태도'라고. 그리고 이 습관적인 긍정은 회사 생활에서만이 아니라 내 인생의 순간순간에도 큰 도움을 주는 툴이었다고. 행복한 회사 생활이란, 행복한 하루하루란 어쩌면 종이 한 장에 불과한 마음 차이, 생각 차이에서 비롯되는 것일지도 모른다. ⓒ 이명혜, 17년째 버티고 있는 중입니다. 사이다 출판.
[관계라는 게임] 박정은 - 뜻밖의 위로 관계라는 것이 나무 블록을 번갈아가며 쌓아올리는 게임과 비슷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처음에는 상대도 나도 서로의 차례에 가지런하게 조심조심 블록을 쌓아 올린다. 그러다 어느 순간부터 초반의 신중함은 사라지고 대충 편하게 아무데나 블록을 올려놓으면서 탑은 불안하게 휘청거린다. 기초를 단단하게 만들어놓지 않으면 머지않아 쉽게 무너진다는 점도 비슷하다. #관계라는게임 ⓒ 박정은, 뜻밖의 위로 이봄 출판.
[오늘을 온전히 살아낸] 정한경 - 안녕, 소중한 사람 이제는 알고 있습니다. 일어설 힘조차 없는 사람에게 일어서는 방법을 전해 주는 것만이 그 사람을 위하는 길이 아니라는 것을, 주저 앉아 울고 싶은 사람에게 울지 않는 방법을 가르쳐 주는 것만이 진정한 위로가 아니라는 것을, 아픔을 겪어내고 있는 사람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내일의 행복이 아닌, 현재를 견뎌 낼 힘이라는 것을, 오늘을 온전히 살아낸 사람에게 내일의 희망이 있다는 것을 말이죠. ⓒ 정한경 - 안녕, 소중한 사람. 북로망스 출판. https://www.instagram.com/onegyung https://www.picuki.com/profile/onegyung @onegyung Instagram profile with posts and stories - Picuki.com Explore @on..
[살아간다는 것은] 정한경 - 안녕, 소중한 사람 우리는 살아가며 많은 소중함들을 마주합니다. 하지만 자세히 들여다보지 못하고 지나치곤 하죠. 모든 소중함들을 그 모습 그대로 간직하고 싶습니다. 내 마음속 가장 단단한 곳에 새기고 싶습니다. 그럴 수 있다면 어떤 고난에도 굳건히 버텨낼 수 있으리라 믿습니다. 살아간다는 것은 어쩌면 소중한 시간들을 쌓아가는 것이 아닐까요. 떠나간 사람들에게, 여전히 나의 곁에 함께 하는 사람들에게, 그리고 나 자신에게 전하고 싶습니다. 안녕, 소중한 사람. ⓒ 정한경 - 안녕, 소중한 사람. 북로망스 출판. https://www.instagram.com/onegyung/
[이별 말고 졸업] 이명혜 - 17년째 버티고 있는 중입니다 #이별_말고_졸업 누가 갑이고 을이든 먼저 존중하고 사랑하면 상대방도 나를 존중하고 사랑한다는 걸 깨달았습니다. 그렇게 생각하니 이별은 저만치 다른 얘기로 미뤄두고 싶더군요. 그래서 저는 말합니다. 오랫동안 한 사람과 함께 사랑할 수 있는 건 행운이라고. 그래서 있는 힘껏 사랑하다 이별이 아닌 졸업을 선택하고 싶다고 말이죠. ⓒ 이명혜, 17년째 버티고 있는 중입니다. 사이다출판. https://www.instagram.com/johnburr_sister/
[흔적이라도 남았다면] 정한경 - 안녕, 소중한 사람 자주 머무른다. 자세히 들여다본다. 천천히 걷는다. 자꾸만 돌아본다. 내내 그리워한다. 어떤 종류의 흔적이라도 남았다면 그것으로 족하다. 그렇게 믿는다. ⓒ 정한경 - 안녕, 소중한 사람. 북로망스 출판.
[분명히 있는 것들] 박정은 - 뜻밖의 위로 하늘의 별빛 땅의 사람빛 불이 꺼지면 까맣게 어두워져서 처음에는 아무것도 보이지 않지만 눈이 어둠에 익숙해지고 나면 아둠을 덮고 있던 것들이 눈에 보인다. 아무것도 없다고 생각해도 그 자리에 분명히 있는 것들. ⓒ 박정은, 뜻밖의 위로. 이봄 출판. ................................................................................................................................... 알라딘 : 뜻밖의 위로 : 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72329735 뜻밖의 위로 아련하고 감성적인 일러스트로 많은 사랑을 받는 작가 박정은이 순간의 기억들을 다양한 그림과 감..




반응형